美 워싱턴서 ‘한국의 불상전’ 개최… 불상·복장품 함께하는 첫 해외전시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세기 고려시대 관음보살좌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13세기 고려시대 관음보살좌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한국의 불상과 복장품(腹藏品)이 미국 워싱턴 스포트라이트전을 통해 현지 관람객에게 소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21일 미국 워싱턴 프리어&새클러박물관에서 ‘한국의 불상 Sacred Dedication: A Korean Buddhist Masterpiece’ 전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 대표 소장품을 집중 조명하는 이번 학술전시는 내년 3월 22일까지 열린다.

불교에서 불상을 만드는 것은 가장 중요한 일이었다. 불상 제작을 후원한 신자들은 불상 안에 소망을 담은 발원문과 경전, 직물, 곡물 등을 넣었는데 이를 복장품이라 일컫는다.

관음보살좌상에서 발견된 13세기와 15세기의 복장품.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관음보살좌상에서 발견된 13세기와 15세기의 복장품.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관음보살상과 복장품은 조사와 분석을 거쳐 2014년 ‘불교조각조사보고서’와 2015년 특별전 ‘발원, 간절한 바람을 담다’에서 처음 공개돼 국내외 학계의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 조사에서 보살상이 13세기 고려시대에 제작된 것임이 새롭게 밝혀졌다. 불상 내부에서는 다량의 복장품이 발견됐는데, 머리 부분에서는 고려시대 다라니경 판본과 후령통이, 몸체 부분서에는 15세기 조선시대 때 제작된 다양한 복장물이 확인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당시 조사 분석을 통해 나온 3D 스캔 데이터를 비롯해 엑스레이, 각종 연구 분석 결과물들로 디지털 전시공간을 꾸며 관람객들이 학술자료를 직접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전시기간 중인 내년 2월 20~21일 이틀간 ‘한국의 불교미술’을 주제로 한 연계 학술심포지엄도 열린다. 해외 연구자들에게 한국의 불교조각과 복장물 문화에 대한 연구와 흥미를 높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미국 워싱턴 프리어&새클러박물관 전경.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미국 워싱턴 프리어&새클러박물관 전경.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그동안 우리 문화재 국외전시가 주로 통사적 성격이나 하나의 장르를 다루었던 것에 비해, 이번 전시는 하나의 문화재를 학술적으로 집중 조명한 최초의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한국 문화재 국외전시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