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황교안, 김문수 이어 삭발하겠다”…자유한국당 삭발릴레이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삭발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사실 고민했다. 두상이 예쁘지 않고 이미 좌파와의 투쟁에서 모든 걸 빼앗겼다”면서도 “최종적으로 (삭발을) 결심했다. 황교안 대표,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단심어린 투쟁을 지지하고 이어받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삭발투쟁이 계속 이어져서 10월 3일에는 까까머리의 파도가 넘실댔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삭발하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 17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식에 동참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머리를 깎아주고 있다. 2019.9.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삭발하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
17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식에 동참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머리를 깎아주고 있다. 2019.9.17 연합뉴스

전날 삭발한 김 전 지사도 페이스북에 “차 전 의원이 세 번째로 삭발하고 오후 4시에는 박시연 한국당 중랑갑 위원장이 네 번째로 삭발한다”며 “투쟁의 열기가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언론 보도도 좋아지고 있다. 민심이 움직이고 있다”고 적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