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실내건축학과 학생들, 성남 오야동 커뮤니티 시설 리모델링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2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야오소 작은도서관 개관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가천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야오소 작은도서관 개관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가천대 제공

가천대학교 실내건축학과 소학회인 ‘나누다’의 학생들이 성남 수정구 오야동에 위치한 경로당 2층을 ‘오야오소’로 리모델링해 17일 개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준 수정구청장, 박창순 경기도의원, 김선임, 이상호 성남시의원, 이정욱, 안은희 가천대 교수, 안길준 주민자치위원장과 주민 2백여명이 참석했다.

‘오야오소’는 오야동의 오고가는 소통의장, 오는 사람 모두 야심찬 꿈을 향해 오르는 소중한 공간 이라는 의미를 담았으며 첫 글자를 따 작명했다. 오야오소는 경로당 2층 약 99m²(약 30평) 규모로 어린이도서관을 갖춘 커뮤니티 시설로 탈바꿈했다.

나누다 소속 26명 학생들은 지난 6월부터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기획했으며 지난 8월 공사를 마무리했다. 학생들은 대학에서 배운 전공 지식을 바탕으로 설계하고 가구와 조명을 직접 제작하여 리모델링 공사를 했다.

나누다 학생들은 커뮤니티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오야동, 신촌동의 지역 특성에 맞춰 여러 주민들이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쾌적하고 넓은 공간 확보를 위해 공간을 두 부분으로 나누어 설계했다. 어린이들이 쉽게 찾아 즐기고 공부도 할 수 있게 어린이 도서관을 따로 조성하고 강의공간도 만들었다. 이와함께 어르신들이 담소를 나눌 수 있게 좌식공간도 마련했다.

나누다는 지난 2015년부터 어린어 도서관, 청소년 쉼터, 경로당 등 지역사회 시설을 리모델링해왔으며 이번 리모델링이 다섯 번째이다. 가천대 아름샘봉사단, 성남시 자원봉사센터 등이 자금 및 물품을 지원했다.

정승연 학회장(20·여·실내건축3)은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활용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뿌듯하다”며 “어린이와 지역주민의 안락한 커뮤니티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