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사람 감염 안돼…돼지고기 섭취 문제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4: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파주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첫 발생
돼지열병 발생한 17일 경기도 파주시 확진농가 주위에 소독작업이 펼쳐지고 있다. 2019.9.17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돼지열병 발생한 17일 경기도 파주시 확진농가 주위에 소독작업이 펼쳐지고 있다. 2019.9.17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처음 발병한 가운데 정부와 농가는 돼지고기 소비 위축을 걱정하고 있다.

돼지열병은 돼지에게는 치명적이지만 사람은 감염되지 않는다. 평소처럼 돼지고기를 먹어도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게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1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돼지열병은 돼지과 동물에게만 감염되는 급성 바이러스성 전염병이다. 사람과 동물에게 모두 전염되는 인수공통 전염병은 아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역시 돼지열병의 한 종류로 돼지가 감염될 경우 고열이나 식욕 결핍 등을 일으키는 동물 질병이다.

폐사율이 100%에 이르러 ‘돼지 흑사병’이라고도 불리는 이 질병은 중국, 베트남, 미얀마, 북한 등 아시아에서 확산 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된 감염원은 음식물 쓰레기로 알려졌으며 국내에서는 1종 가축전염병으로 지정돼 있다.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 주재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1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 주재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17
뉴스1

질본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사람에게 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아니다”라며 “돼지고기를 먹을 때 감염 걱정을 할 필요는 없고 평소와 마찬가지로 섭취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역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인체감염 사례는 아직 보고된 바가 없다”며 “다만, 평소처럼 돼지고기는 충분히 익혀 먹는 것이 좋고 정부 차원에서는 올해 아프리카에서 유행이 지속하고 있는 만큼 방역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경기 파주의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2450마리의 돼지를 키우는 이 농장에서 전날 오후 6시 암퇘지 5마리가 고열 증상을 보이다 폐사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