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성 7% “첫 성관계는 강간이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0만명 이상 美여성 비자발적 첫 경험”
#MeToo 관련 사진 2018.4.19/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MeToo 관련 사진
2018.4.19/뉴스1

미국 여성 16명 중 1명의 첫 성관계는 강제에 의한 것이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거의 300만명에 달하는 수치다.

16일(현지시간) 알자지라는 이날 미국의사회 내과학 학회지에 실린 ‘미국 여성 사이에 강요된 성 경험 시작과 건강 간의 상관관계’에서 응답자의 7%가 자신의 첫 성관계가 ‘비자발적’인 것이었다고 답했다. 이번 연구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미국 성인 여성(18~44세) 1만 331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자의 평균 첫 성경험 나이는 15세였다.

비자발적인 성관계였다고 답한 사람의 절반은 그들이 관계 당시 상대방으로부터 ‘억압당했다’고 답했다. 또 이들 중 절반 이상은 자신의 의지에 반해 ‘언어적으로 압박을 받았다’고 답했다.

조사 때 강간이라는 단어를 명시적으로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연구진은 포괄적인 의미에서 이것을 강간이라고 해석해도 무방하다고 봤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하버드 의과대학의 로라 호크스 박사는 “어떤 성관계든지 자신의 의지에 반해 발생하는 관계는 강간”이라면서 “언어적인 압박에 의한 관계도 강간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강압에 의한 첫 성경험은 시간이 흐르고 나서도 여성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쳤다. 강압적인 첫 성관계를 맺은 여성의 16%가 좋지 않은 건강 상태를 보였는데 이는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두 배나 높다. 이들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더 많은 섹스 파트너를 갖고 있거나 원치 않은 임신, 그로 인한 낙태, 골반 통증과 불규칙한 월경 등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크스 박사는 “첫 성적 만남에서 강간을 경험하는 것은 자신의 성에 대한 자주권을 극도로 잃었음을 의미한다”면서 “다른 여러 연구를 고려했을 때 트라우마로 인한 정신적·육체적 문제로 이어지는 것은 놀랍지 않다”고 설명했다.

성교육 전문가인 댄 라이스는 미국학교에서 이뤄지는 부적절한 성교육이 이러한 문제를 만들어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사람들에게 강간하지 말라고 가르치기보다 강간당하지 말라고 가르친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단 24개 주만이 공립학교에서 성교육을 하도록 하고 있으며 몇몇 프로그램은 금욕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