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철야농성 한국당 “조국은 정신병자, 조국 믿는 文 더 웃겨”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삭발한 황교안 “자유민주세력의 힘 모으는 계기될 것” 보수대통합 염두
홍준표 “黃, 삭발투쟁 적극 지지”
한국당 청와대 앞 촛불의식, 생각에 잠긴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의원들이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촛불의식을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당 청와대 앞 촛불의식, 생각에 잠긴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의원들이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촛불의식을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자유한국당이 촛불을 들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철야농성을 벌였다. 황교안 대표는 제1야당 대표로는 처음으로 삭발식을 거행했다. 황 대표는 삭발투쟁이 “자유민주세력의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보수대통합을 염두했다. 황 대표보다 먼저 삭발에 나섰던 의사 출신 박인숙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을 향해 거짓말을 한 줄도 모르는 “정신병자”라며 거세게 비난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5시쯤 청와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식’에서 삭발식을 치렀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황 대표에게 삭발을 만류한다는 문 대통령이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삭발을 마친 황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제1야당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는 제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이 자리에 왔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감정이 격해진 듯 몇 차례 입장문을 읽다가 중단하기를 반복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요구했다.
주먹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주먹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두 팔 벌려 인사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두 팔 벌려 인사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조 장관에게는 장관 호칭을 생략한 채 직격탄을 날렸다. 황 대표는 “범죄자 조국은 자신 일가의 비리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면서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촉구했다.

삭발식 이후 이어진 규탄 발언에서 박인숙 의원은 “제가 의사 출신인데 조 장관은 정신병이 있다. 성격장애”라면서 “이런 사람들은 자기가 거짓말하는 것은 죽어도 모른다. 감옥에 넣고 재판을 받아도 거짓말 한 것을 모른다”고 맹비난했다.

박 의원은 이어 문 대통령을 향해 “더 웃기는 것은 이런 정신병자를 믿는 사람은 뭐냐”라면서 “나라가 지금 통째로 넘어가게 생겼다. 우리가 ‘남측 정부’ 국민이냐. 무법부 장관과 대통령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오후 7시30분부터 자정까지 촛불집회를 열었다.

현장에는 ‘근조(謹弔) 자유대한민국’이 적힌 벽이 설치됐고 바닥에는 ‘우리는 자유 대한민국을 지킬 것입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깔렸다.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소속 국회의원, 원외 인사 등 80여명은 벽 앞에 촛불을 놓고 ‘침묵 연좌농성’을 벌였다.
황교안 대표, ‘조국 파면촉구’ 삭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나경원 원내대표 등과 농성을 하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 대표, ‘조국 파면촉구’ 삭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나경원 원내대표 등과 농성을 하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사진은 이언주(왼쪽)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 사진은 이언주(왼쪽)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황 대표는 촛불집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국정을 책임진 정부가 이렇게 엉터리로 하는 것을 처음 봤다”면서 “그래서 (제1야당 대표로는) 처음 (삭발을) 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현 정부는 나라를 살리려는 목적이 아니라 특정한 방향으로 나라를 몰고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그래서 반드시 저지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가장 중요한 것은 힘을 합치는 것”이라면서 “힘을 합하는 것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고, 이 정권을 극복하는 방법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외투쟁이나 다양한 투쟁이 결국 자유민주세력의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어떻게 하면 힘을 합할 수 있을지, 이런 방향에서 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자정이 지난 0시 8분쯤 7시간에 걸친 청와대 농성을 마무리했다.

참석자들은 ‘조국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검찰에 구속됐다는 보도가 전해지자 박수를 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마무리 발언에서 “이것이 시작”이라면서 “앞으로 계속되는 수사 과정에서 몸통이 밝혀질 것이고 결국 조국은 그 자리에서 내려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기국회를 조국 파면 관철 및 헌정농단 중지를 위한 정기국회로 반드시 이끌 것”이라면서 “모든 것에 당당히 맞서 헌정농단을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앞에서 철야 농성들어간 한국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의원들과 둘러앉아 논의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와대 앞에서 철야 농성들어간 한국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마치고 의원들과 둘러앉아 논의를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황 대표는 “제가 삭발의 작은 촛불을 들었다”면서 “이 정부가 외쳤던 가짜 촛불이 아닌 진짜 촛불을 들고 싶다”며 집회를 마무리했다.

연좌농성장에서 일부 지지자들은 ‘빨갱이 잡는 황교안’, ‘문재인 빨갱이’, ‘민주당 해체’ 등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황 대표의 삭발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이번처럼 제1야당대표의 결기를 계속 보여주기 바란다”면서 “원내 전략도 적극적으로 주도해 실효성 있는 원내 투쟁을 통해 야당을 깔보면 안 된다는 것을 꼭 보여달라. 수고하셨다”고 올렸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