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공격도 날 약하게 만들지는 못해” 웨일스 럭비스타 토머스 HIV감염 고백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럭비 스타 가레스 토머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럭비 스타 가레스 토머스

영국 웨일스의 럭비 스타 가레스 토머스(45)가 1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인체면역결핍 바이러스(HIV)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토머스는 이날 동영상에서 “나는 HIV를 갖고 있다”며 운을 뗐다. 이어 “당신이 그 사실을 알게 됨으로써 나는 극도로 공격받기 쉬운 상황에 처하겠지만 그것이 날 약하게 하지는 못한다”면서“HIV 감염인에 대한 사회적 낙인을 깨는 데 힘을 쏟겠다”고 맹세했다. 토머스의 발언 직후 윌리엄 왕자와 해리 왕자 모두 트위터를 통해 소식을 공유하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토머스는 2009년 영국 프로 럭비 선수 중 최초로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대중에게 알렸다. 그런 그도 처음 감염 사실을 알았을 땐 눈앞이 캄캄했다고 말했다. 토머스는 “의사를 붙잡고 울었다. 그저 목숨을 끊고 싶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나 정기적인 치료 덕에 지금은 바이러스가 거의 검출되지 않는 상태다. 토머스는 웨일스 국가대표로 활동하던 1995~2007년 사이 103경기에 출장해 역대 득점순위 13위에 오른 인기 선수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9-1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