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가을 나들이 온 김제 금산사 ‘천년의 문화‘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월말까지 불교중앙박물관 전시
금산사 오층석탑 출토 사리장엄구.  불교중앙박물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산사 오층석탑 출토 사리장엄구.
불교중앙박물관 제공

천년고찰 김제 금산사의 주요 유물이 서울서 불교 문화와 문화재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난다.

서울 종로구 불교중앙박물관이 11월 30일까지 여는 특별전 ‘모악산 금산사, 도솔천에서 빛을 밝히다’에서는 대한불교조계종 17교구 본사인 금산사와 말사에 전해지는 유물 118점이 공개됐다.
보물 제1266호 진안 금당사 괘불.  불교중앙박물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물 제1266호 진안 금당사 괘불.
불교중앙박물관 제공

김제 모악산 금산사는 백제시대인 599년 무렵 자복사(資福寺)라는 이름으로 창건했다고 전해지나, 당시 흔적은 남지 않았다. 이후 통일신라시대 승려 진표율사가 이 절에서 출가했다는 기록이 있다. 국내 유일 삼층 법당인 금산사 미륵전(彌勒殿)은 국보 제62호로 지정됐으며, 이 절에는 꽃봉오리 모양 조각상인 노주(露柱), 고려 중기 승려인 혜덕을 기리기 위해 세운 혜덕왕사 탑비, 오층석탑 등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도 10건 있다.

이번 특별전에는 금산사와 말사 관련 유물 중 보물 9점, 유형문화재 8점, 등록문화재 1건 등이 포함됐다. 불상 중에는 2012년 익산 심곡사 칠층석탑에서 나온 금동불감(佛龕·휴대용 법당)과 금동아미타여래칠존좌상, 금산사 오층석탑 출토 사리장엄구, 보물 제421호인 실상사 약수암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 근대 조각가 김복진이 석고로 만든 미륵여래입상이 있다.

박물관은 특별전과 연계해 보물 제1266호 진안 금당사 괘불을 20일부터 10월 4일까지 특별 공개한다. 괘불은 야외에서 법회를 할 때 사용한 대형 불화로, 금당사 괘불은 높이 8.7m, 폭 4.7m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09-17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