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장제원 아들 ‘뺑소니·범인도피 교사’ 구속영장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2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혐의 전반 수사 끝나면 檢 송치할 것”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19)씨의 운전자 바꿔치기와 뺑소니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장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16일 “(장씨를) 음주운전,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 교사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며 “혐의 전반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되면 검찰에 송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장씨가 운전자 바꿔치기 당사자인 A씨에게 대가를 약속했는지, 사고 후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고 현장을 떠났는지 등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또 사고 당시 장씨가 과속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장씨 측으로부터 휴대전화 통신 기록과 차량 블랙박스를 제출받아 분석 중이다. 장씨와 A씨, 동승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도 발부받아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관계인의 진술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분석 등 추가 조사가 끝나면 장씨의 신병처리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라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아울러 사고 당시 동승자가 장씨와 함께 운전자 바꿔치기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는지도 보고 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