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K 황금 변기 작가 “도난 자작극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9: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거 행위예술 탓에 자작극 의심
최근 윈스턴 처칠 생가에서 도난당한 ‘황금변기’를 만든 예술가가 도난 사건은 자작극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도난 사건이 작품을 훼손하며 사회적 화두를 던지는 방식으로 하는 일종의 예술일 수 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yonhap photo-1718=“”> (FILES) In</yonhap> 최근 도난당한 18K 금으로 된 변기 작품 ‘아메리카’의 도난 전 모습.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FILES) In
최근 도난당한 18K 금으로 된 변기 작품 ‘아메리카’의 도난 전 모습.
AFP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작가 마우리치오 카텔란은 사건이 “장난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의 대표작 ‘아메리카’는 18K 금으로 만든 변기로, 가치가 약 480만 파운드(약 70억원)에 달한다. 지나친 부(富)에 대한 풍자적 성격이 강한 이 작품은 전날 처칠 전 영국 총리 생가인 옥스퍼드셔 블레넘궁에서 전시 도중 도난당했다.

도난 사건이 자작극 의심을 받는 이유는 카텔란이 그런 기행을 벌일만한 전력을 가졌기 때문이다. 그는 1996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다른 작가의 전시 전체를 통째로 훔쳐, 자신의 전시회를 연 적이 있다. 당시 그는 “전시까지 단 2주만 주어진 상황에서 취한 생존 전술”이라며 “최소한의 저항을 택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출동했지만, 카텔란은 며칠 동안 전시회를 계속하도록 허락받았다. 그를 의심하는 쪽에선 앞서 그림이 소더비 경매에서 약 15억원에 낙찰된 직후 자동으로 파쇄되게 만들어, 미술계의 상업화와 지나친 엘리트주의를 비판했던 작가 뱅크시를 떠올리며 이번 절도사건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카텔란은 “나는 여전히 미국이 99%를 가진 1%라고 믿으며, 계속 그러길 바라고 있다”며 “차라리 도난 사건이 로빈후드에 영감을 받은 행동이라고 생각하고 싶다”며 자작설을 부인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