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 공격 피하려던 사이클, 도로 벗어나 담장 부딪쳐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에서는 사이클을 타고 가거나 도로를 걷다 까치에게 공격을 받는 일이 종종 있다고 한다. AFP 자료사진

▲ 호주에서는 사이클을 타고 가거나 도로를 걷다 까치에게 공격을 받는 일이 종종 있다고 한다.
AFP 자료사진

호주의 76세 노인이 15일(현지시간) 사이클을 타고 시드니 남쪽 도로를 달리다 까치의 공격을 받고 이를 피하려다 도로를 벗어나 공원 담장에 충돌해 목숨을 잃었다.

뉴사우스웨일스주의 울런공 공원 외곽에서 앰뷸런스 의료진이 이 노인을 소생시키려 애를 썼지만 결국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영국 BBC가 현지 경찰을 인용해 전했다. 경찰은 곧 부검 절차에 들어간다.

호주에서는 봄철 까치들이 사이클 운전자나 보행자를 공격해 다치게 하는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지만 이번처럼 인명 사고로 이어진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이곳 공원에서도 비슷한 까치 공격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있었다.

호주 까치는 이름이 같은 유럽 까치와 완전히 다른 종이며 짝짓기 철에는 공격적으로 돌변할 수 있고, 인간이 자신의 영역을 침범했다고 느낄 때 그런 경향이 두드러진다고 방송은 전했다. 울런공 공원 입구 표지판 중에는 “조심, 까치 공격을 염두에 두기 바란다”고 적혀 있는 것이 있다. 이달 초에는 공원 레인저스가 몇년 동안 주민들을 괴롭혀온 괴물까치를 총으로 쏴 죽였다고 해서 시드니 시의회에서 한바탕 격론이 벌어졌다. 시드니 북서쪽 힐스 셔에서도 “분명 공격적인” 새들이 여러 사람을 공격해 입원시켰다.
호주 울롱공 공원의 입구에 세워진 까치 공격 안내판. AFP 자료사진

▲ 호주 울롱공 공원의 입구에 세워진 까치 공격 안내판.
AFP 자료사진

현지 ABC 방송은 한 시드니 주민이 새들을 피해 달아나다 심장마비를 겪은 적도 있다고 전했다. 당시 관리들은 커다란 까치를 사살하는 자신들의 결정이 온당하다고 주장했다. 이 종은 법에 의해 보호를 받긴 하지만 지방조례에 따라 예외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허용했기 때문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