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우디 폭격에 국제유가 폭등…장중 19% 껑충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09: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싱가포르거래소 브렌트유 선물가격 급등
불길에 휩싸인 사우디 석유 단지 친이란계인 예멘 후티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브까이끄 탈황 시설을 드론으로 공습한 14일(현지시간) 새벽 불길에 휩싸인 석유단지가 영국 스카이뉴스의 카메라에 잡혔다. 이날 반군의 공격으로 국제유가가 크게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브까이끄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불길에 휩싸인 사우디 석유 단지
친이란계인 예멘 후티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브까이끄 탈황 시설을 드론으로 공습한 14일(현지시간) 새벽 불길에 휩싸인 석유단지가 영국 스카이뉴스의 카메라에 잡혔다. 이날 반군의 공격으로 국제유가가 크게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브까이끄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된 여파로 국제유가가 개장과 함께 19% 이상 폭등했다.

16일 싱가포르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은 장 초반 배럴당 11.73달러 오른 71.95달러로 19% 넘게 치솟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는 배럴당 12.35% 상승한 67.6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도 장 초반 배럴당 63.34달러로 전장보다 15% 이상 급등하며 거래를 시작했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과 관련해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방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에 “유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공격을 근거로, 나는 전략비축유의 방출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