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인 월드] 신당 창당으로 伊 새 연정 흔드는 렌치 前총리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당 상·하원 의석 절반이 렌치계
이탈 땐 연정 붕괴… “당권 잡기 의도”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전 총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전 총리

이탈리아 정계 거물 마테오 렌치 전 총리가 신당 창당 계획을 발표하면서 최근 새 정부를 수립한 이탈리아에 또다시 혼란이 예상된다.

14일(현지시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현직 민주당 상원의원인 렌치 전 총리는 “새로운 정치 집단에 대한 요구가 있고 나는 그 대답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르면 다음달 신당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2014년 39세로 최연소 총리가 된 렌치는 2016년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에도 민주당 내 최대 계파를 이끌며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 특히 그는 지난달 극우정당 동맹과 오성운동의 연정이 붕괴된 뒤 민주당과 오성운동의 새 연정이 성사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가디언은 최근 마테오 살비니 당시 부총리가 동맹의 지지도를 이용해 총리가 될 속셈으로 연정 붕괴를 선언하고 조기 총선을 요구했지만 렌치 전 총리를 계산에 넣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오랜 숙적인 오성운동과 대화를 주도하고 있던 렌치 전 총리는 새 연정을 주장했다. 오성운동과의 밀착에 당내 일부 인사가 의문을 제기했지만 그의 의지는 그대로 관철됐다.

이런 렌치 전 총리가 신당을 만들면 막 새 정부를 구성한 연정이 흔들릴 가능성이 높다. 이탈리아 의회 제2당인 민주당 상·하원 의석 중 절반은 렌치계로 분류된다. 이들이 렌치 전 총리를 따라 당을 이탈하면 오성운동·민주당 연정의 상·하원 과반도 무너진다. 렌치 전 총리는 신당이 새 연정에 대한 지지를 거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앞으로 정치 상황에 따라 지지 철회는 얼마든지 가능하다.

일각에서는 그의 신당 창당 발표가 니콜라 진가레티 민주당 대표 체제를 흔들고 다시 당의 실권을 잡으려는 전략이라는 분석도 있다. 진가레티 대표는 렌치 전 총리의 계획에 대해 “당 분열을 획책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탈리아 연정은 차관급 42명 인선을 완료해 새 정부 구성을 마쳤다. 새 정부는 이날 연정 구성 뒤 처음으로 아프리카 난민 구조선의 자국 입항을 허용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9-1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