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라크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배후 아니다” 부인

입력 : ㅣ 수정 : 2019-09-15 2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이란계인 예멘 후티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브까이끄 탈황 시설을 드론으로 공습한 14일(현지시간) 새벽 불길에 휩싸인 석유단지가 영국 스카이뉴스의 카메라에 잡혔다. 이날 반군의 공격으로 국제유가가 크게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브까이끄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친이란계인 예멘 후티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브까이끄 탈황 시설을 드론으로 공습한 14일(현지시간) 새벽 불길에 휩싸인 석유단지가 영국 스카이뉴스의 카메라에 잡혔다. 이날 반군의 공격으로 국제유가가 크게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브까이끄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미국이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 공격의 배후로 지목한 이란이 정면으로 반박했다.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이란이 사우디 석유시설을 공격했다는 미국 정부의 언급에 대해 “그런 헛되고 맹목적인 비난과 발언은 이해할 수 없고 의미 없다”며 비판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무사비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그동안 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을 펴왔다며 “그것(최대 압박 정책)이 실패하면서 ‘최대 거짓말’로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이라크 정부도 자국 영토가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에 사용됐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부인했다고 dpa통신이 전했다.

아델 압둘-마흐디 이라크 총리는 이날 트위터에 “이라크는 헌법상 영토가 이웃 국가들을 공격하는 데 사용되지 않도록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라크 정부는 헌법을 위반하려고 시도하는 사람은 누구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소유한 동부 아브카이크의 탈황 시설과 쿠라이스 유전 등 두 곳의 석유 시설이 전날 드론 공격을 받으면서 사우디의 원유 생산 절반이 차질을 빚었다.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은 자신들이 사우디 석유 시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예멘 반군이 아닌 이란을 공격의 주체로 지목했다.

또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공격이 이란이나 이라크에서 발사된 미사일과 연관됐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일부 중동 언론은 사우디 석유시설을 공격한 무인기가 예멘보다 거리가 절반 정도로 가까운 이라크 국경 방향에서 날아왔다며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 내 무장조직의 소행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