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영국 왕실의 사랑 받던 코기 반려견 아시아에서 인기 부활

입력 : ㅣ 수정 : 2019-09-15 19: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동영상 캡처

▲ BBC 동영상 캡처

코기(Corgi) 견은 웨일스 산(産)으로 다리가 짧고 엉덩이는 토실하며 몸통이 긴 견종이다. 웰시 코기라고도 한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1945년 즉위 이후 지금까지 이 견종만 반려견으로 고집했다. 지금까지 기른 것만 서른 마리가 넘는다. 2015년 아흔 번째 생일을 맞은 여왕은 사후에 반려견을 남겨두고 싶지 않다며 홀리와 윌로 두 마리만 남기고 더 이상 코기 견을 입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다음해 10월 홀리를 안락사시킨 뒤 많이 애석해 했다. 여왕의 즉위식을 함께 한 코기 견 ‘수전’의 직게 후손이며 이제 여왕 곁을 지키는 직계 후손으로는 윌로 한 마리만 남았기 때문이다. 윌로마저 지난해 4월 세상을 떠났다.

이 반려견의 배를 쓰다듬어보고 먹이도 줘보는 경험을 하겠다는 이들이 넘쳐나 태국, 일본, 중국 등 아시아에서 코기 카페가 성업 중이라고 영국 BBC가 14일(현지시간) 전했다. 방송은 영국 왕실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와 늘 여왕과 연관지어 생각하게 되는 이 견종에 대한 관심이 수십년 동안 영국에서는 시들했다가 넷플릭스에서 ‘크라운’이란 미니 시리즈가 방영돼 ‘신 스틸러’ 소리를 듣고, 애니메이션 영화 ‘여왕의 코기’가 인기를 끌자 지난 2년 사이 다시 뜨겁게 인기가 살아났다고 소개했다.

동영상에는 태국 방콕의 코기 카페 ‘코기 인 더 가든’이 소개되는데 1월 중순 문을 열었는데 3월부터 곧바로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고 한다. 카페 주인 탄차녹 카나와옹은 하루 세 차례 90분씩 55명만 입장해 코기들과 단란한 한때를 보낼 수 있다고 자랑했다. 음료를 포함해 입장료 12달러(약 1만 4300원)를 내야 하니 비싼 편이지만 방콕을 찾는 ‘코기 덕후’들은 반드시 들러야 하는 곳으로 떠오르고 있다. 견공들이 너무 지치지 않도록 한 세션이 끝날 때마다 한 시간씩 휴식 시간이 주어진다.

검색을 조금 했더니 국내에도 몇 군데 코기 카페가 있다. 서울에만 홍익대 앞, 신림역, 사가정역 근처에 카페가 있다. 다녀온 이들은 반드시 언제 가면 코기들을 만날 수 있는지 확인하고 예약 후 방문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