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상사 괴롭힘 피해’ 고 김홍영 검사 참배…“검찰 문화 바꿔야”

입력 : ㅣ 수정 : 2019-09-14 14: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에 안장된 고 김홍영 전 검사 묘소에서 김 전 검사의 부친과 함께 유품을 만져보고 있다. 김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직무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서른셋의 나이에 목숨을 끊었다. 2019.9.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에 안장된 고 김홍영 전 검사 묘소에서 김 전 검사의 부친과 함께 유품을 만져보고 있다. 김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 근무하던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직무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서른셋의 나이에 목숨을 끊었다. 2019.9.14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상관의 폭언과 업무 과다 등에 괴로워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 김홍영 전 검사의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추석 다음날인 14일 오전 부산 기장군 부산추모공원을 방문한 조국 장관은 김홍영 전 검사의 묘비 앞에서 고개 숙였다.

조국 장관은 “고인은 상사의 인격 모독과 갑질, 폭언 등을 견디다 못해 죽음에 이르렀다”면서 “부하 교육 차원이라고 볼 수는 없는 비위 행위로 비극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조국 장관은 “검찰 조직문화가 과거보다 민주화됐다고 하지만 가해자로 지목된 상사의 징계 내용을 보면 검찰이 아닌 바깥의 어떤 조직 등에서 사람과의 관계가 아닌 방식으로 가해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신임 검사 교육은 당연히 필요하지만, 징계를 받은 상사가 왜 승진을 했는지 검토해야 한다”면서 “검사 선발, 승진, 교육에 대해 재검토하라는 것이 고인의 요청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장관은 “검찰 제도가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데 이런 비극이 발생한 것은 김홍영 검사의 희생을 기초로 해서 전반적인 검찰 내부 문화와 제도를 바꾸라는 뜻”이라면서 “향후 검사 조직문화, 검사 교육 및 승진 제도를 제대로 바꿔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아야 김홍영 검사의 죽음은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연휴가 끝나면 검사 교육과 승진 문제를 살펴보고 특히 다수 평검사의 목소리를 듣고 교육과 승진 과정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참배를 마친 조국 장관은 김홍영 전 검사의 부모를 만나 위로를 전했다.

조국 장관은 김홍영 전 검사의 대학 선배이자 고향 선배지만 묘소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홍영 전 검사는 서울남부지검에서 근무하던 2016년 5월 업무 스트레스와 압박감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33세의 나이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김홍영 전 검사의 부모는 아들이 직속 상관인 당시 부장검사의 폭언과 모욕에 자살로 내몰렸다며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같은 해 8월 김홍영 전 검사 등에게 2년간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대검찰청 감찰 결과를 토대로 부장검사를 해임 처분했다.

조국 장관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조국 장관 일가에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서는 “오늘은 오로지 추모의 시간이니까요.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면서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만 향후 검찰 개혁과 관련해서는 적극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김홍영 검사의 아버지는 조국 장관 참배 뒤 언론과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장관님께서 평소에 제가 생각하고 있던 (검찰 조직문화 개편 등의) 부분을 제 속을 알고 있는 것처럼 다 말씀해 주셨다”면서 “저로서는 그동안 답답한 부분이 있었는데 오늘 만나 뵙고 많이 풀렸고 위로도 됐다”고 말했다.

조국 장관은 이날 참배 뒤 모처에서 김홍영 검사의 부모와 만나 별도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