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對韓 외교정책 놓고 “먼지만큼도 안 바꿔”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와 국가의 약속 지켜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개각을 마친 아베 신조 일본 정부가 한국을 향한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12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11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외교 자세와 관련, “새로운 체제 하에서도 ‘먼지만큼’도 안 바뀐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향해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지켜라”고 말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역시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해 양국 관계의 기초를 뒤집고 있다. 시정을 계속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했다.

스가와라 잇슈 경제산업상도 취임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가 세계무역기구(WTO) 위반이라는 지적은 전혀 맞지 않는다”며 “WTO 위반이 아니라는 인식을 갖고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고 엄숙하게 밝히겠다”고 했다.

다만 외무상에서 자리를 옮긴 고노 다로 방위상은 한일간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위협이 있는 가운데 한미일의 연대는 극히 중요하다”며 “한일의 연대에도 중요성을 둘 필요가 있다”고 했다.

교도통신은 고노 방위상의 발언은 외무상이던 지난 7월 보도진 앞에서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를 향해 “극히 무례하다”고 비난하는 태도를 취했던 것과 대조적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태도 변화는 방위상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국방·방위 분야에서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봤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아베 총리가 당초에는 고노 방위상을 경질하려 했지만 남 대사 관련 발언 이후 인터넷 상에서 지지 분위기가 높아지자 방위상에 기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아베 정부의 개각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강경 자세를 유지하기 위한 인사라는 분석을 내렸다.

마이니치신문은 고노 방위상 기용은 일본 외교의 연속성을 드러내기 위한 것이라며 아베 정권이 한국에 대한 강경한 외교를 계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스가와라 경제산업상 역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측근이라며 총리 관저가 외무성, 방위성, 경제산업성이 연대해 한국에 대한 대응에 나서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