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 대통령 “중국산 관세율 인상조치 2주 연기…중국 건국절 배려”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6월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담에서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악수하고 있다. 오사카 A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6월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담에서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악수하고 있다. 오사카 AP연합뉴스

‘무역 전쟁’을 벌이던 미·중 두 나라가 유화 제스처를 보이고 있다. 다음달 미·중 무역협상을 앞두고 중국이 일부 미국산 제품의 추가관세 부과를 면제하기로 한 데에 이어 미국도 중국산 수입품 2500억달러어치에 예정된 관세율 인상조치를 연기하며 적극적으로 화답했다. 비록 한시적 조치이긴 하지만 다음달 미국 워싱턴에서 재개될 무역협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서 “우리는 선의의 제스처로서 2500억 달러(약 298조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옮기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류허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이 건국 70주년 국경절(10월 1일)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에 기인한 것”이라며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당초 미국 행정부는 25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던 것을 다음달 1일부터 30%로 5%포인트 인상할 방침이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정부가 일부 미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관세 부과를 면제한 것도 크게 환영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이날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 16가지 미국산 품목을 지난해 7월 부과한 25% 추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관세 면제는 오는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시행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진전을 끌어내기 위해 사전에 미국산 농산물을 추가 구매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중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큰 조치”라고 평가했다.

미·중은 내달 초 워싱턴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 부총리를 대표로 하는 고위급 무역협상을 재개한다. 만약 무역협상이 신속히 타결된다면 15일로 연기하기로 한 미국의 관세율 인상 조치가 시행되지 않을 가능성도 엿보인다.

미·중은 현재 ‘무역 전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 1일 상대국 제품에 추가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이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9월 1일과 12월 15일 두 차례에 걸쳐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자 중국은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9월 1일부터 보복관세를 매겼다. 그러자 미국은 추가관세율을 10%에서 15%로 올리며 보복을 가했다. 두 경제 대국의 싸움이 거칠어지자 세계 경제가 침체의 늪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됐다. 하지만 무역협상을 앞두고 미·중에서 한층 부드러워진 움직임이 감지되자 양국의 무역갈등이 완화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율 하락하자 미·중 무역협상 타결을 서두르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와 ABC 방송이 지난 10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8%를 기록하며 7월 초(44%)보다 6%포인트 하락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