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후’ 文대통령 지지율 소폭 상승…단 여전히 부정평가 높아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5: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과 기념촬영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19.9.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과 기념촬영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19.9.9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소폭 상승한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단 부정평가는 4주째 긍정평가보다 높게 유지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YTN 의뢰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 주간 집계 대비 0.9%포인트 오른 47.2%(매우 잘함 28.3%·잘하는 편 18.9%), 부정평가는 0.1%포인트 오른 50%(매우 잘못함 40.1%·잘못하는 편 9.9%)를 각각 기록했다. 지난 9일 조 장관 임명 후 비교적 긍정평가의 상승폭이 컸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 8월 셋째주 이후 4주 연속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모름·무응답’은 1%포인트 감소한 2.8%였다.

리얼미터는 조 장관 인사청문회와 문 대통령의 법무부 장관 임명은 지지율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반면 무소속 이언주·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의 삭발식, 개별 대통령 기록관 논란, 조국 장관 5촌 조카 녹취록 보도 등은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0.9%포인트 상승한 39.5%, 한국은 0.9%포인트 오른 30.1%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6.2%, 바른미래당은 5.2%, 민주평화당은 1.8%, 우리공화당은 1.2%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무작위 전화 걸기 방식으로 전화면접과 자동응답을 병행해 실시했다.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