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포에 고립된 뒤 구해달라고 ‘메시지 인 보틀’ 띄워 보냈더니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플라스틱 물병에 ‘도와달라(HELP)’고 글자를 새겨 띄워 보냈는데 세 사람의 목숨을 구한 결정적 한 방이 됐다.

지난 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중부 아로요 세코 강의 협곡에 백트래킹을 떠났던 커티스 휫슨은 여자친구 크리스탈 라미레스(34), 아들 헌터(13)와 함께 폭포에 이르른 뒤 로프를 잡고 바닥에 내려와 야영지로 돌아올 예정이었다. 하지만 사흘째 되는 6월 15일, 이들은 높이가 15m나 되는 벼랑 위에서 오도가도 못하게 됐다.

휫슨이 준비해간 로프는 폭포 아래에 이를 만큼 길지 못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물살이 너무 빨라 세 사람이 물에 뛰어들 수도 없었다. 휫슨은 CNN 방송 인터뷰를 통해 “수량이 엄청나 로프로 하강하려면 무척 위험하다는 것을 알게 됐을 때 내 마음도 가라앉았다”고 털어놓았다.

휴대전화도 터지지 않았고, 인기척도 찾아볼 수 없었다. 휫슨은 꾀를 냈다. 여자친구가 게임 스코어를 적어둔 바의 주문서 여백에 “우리는 여기 폭포 위에 갇혀 있어요. 제발 도와주세요”라고 적은 뒤 플라스틱 물병 안에 넣었다. 밖에는 칼로 ‘도와달라’고 새긴 뒤 물에 집어 던졌다. 휫슨은 “행운의 동전을 던졌는데 곧바로 폭포 아래로 사라지더군요”라고 말했다.

하이킹을 즐기던 두 사람이 폭포 아래 400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하고 당국에 신고해 몇 시간 뒤인 자정 가까이에 세 사람을 모두 구조했다.
크리스탈 라미레스(왼쪽 두 번째부터), 헌터와 커티스 휫슨이 자신들을 구조한 요원들과 함께 어깨를 겯고 있다. CBS 동영상 캡처

▲ 크리스탈 라미레스(왼쪽 두 번째부터), 헌터와 커티스 휫슨이 자신들을 구조한 요원들과 함께 어깨를 겯고 있다.
CBS 동영상 캡처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의 토드 브렛아워는 “그들은 메시지를 그런 식으로 보내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는 상태였다. 그렇게 하지 않았더라면 훨씬 (고립이) 오래 갈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로 베이에서 유리와 문을 수리하며 생계를 잇던 휫슨은 일간 워싱턴 포스트 인터뷰를 통해 “얼마나 많은 요소들이 맞아 떨어져야 이런 일이 가능할지 생각하면 소름이 끼칠 정도다. 확률이 얼마나 되겠느냐”고 되물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