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대통령 “을지대병원 고마워요”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몽골학자 치료비 감면에 감사서신 보내
을지대병원 의료진이 몽골 고고학자 바추크 둔부리(가운데)에게 온정을 베푼 데 대한 정부 감사패를 전달받고 정재숙(오른쪽) 문화재청장, 김대경(왼쪽) 진료부원장 등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문화재청 제공

▲ 을지대병원 의료진이 몽골 고고학자 바추크 둔부리(가운데)에게 온정을 베푼 데 대한 정부 감사패를 전달받고 정재숙(오른쪽) 문화재청장, 김대경(왼쪽) 진료부원장 등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문화재청 제공

국제 연수에 참여했다가 응급실에 실려 온 몽골 고고학자의 치료비를 감면해 준 대전 을지대병원에 몽골 대통령이 감사 서신을 보냈다.

11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할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은 “위급한 상황에서도 몽골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한 의료진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는 편지를 주한 몽골대사관을 통해 을지대병원에 전달했다.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고고학연구소 소속 바추크 둔부리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지난 4월부터 진행한 15차 아시아권 문화재 보존과학 국제연수(ACPCS) 워크숍에 참여했다. 연수 마지막 날인 지난달 23일 바추크는 기침과 호흡 곤란을 호소했고, 을지대병원 응급실로 긴급 호송됐다. 그는 급성 심근경색에 따른 허혈성 심부전으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20일 만에 퇴원했다. 그러나 한국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없었던 터라 거액의 치료비가 나온 상태. 병원 측은 이런 사정을 고려해 치료비 절반 이상인 2000만원 상당을 감면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도 이날 오전 최선을 다한 을지대병원 의료진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측은 “이번 몽골 연수생의 초청기관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최선의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9-1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