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지능형교통체계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도가 지능형교통체계를 확대한다.

전북도는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2020년에 전주, 군산, 김제시의 지능형교통체계를 확대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능형교통체계는 첨단교통기술과 교통정보를 개발·활용함으로써 교통체계의 운영 및 관리를 과학화·자동화하고 효율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전주시, 군산시, 김제시는 2020년도 지능형교통체계 대상 지역에 선정돼 55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도는 지방비 등 총사업비 93억원을 투입해 이 사업을 추진한다.

지능형교통체계 구축 사업비 가운데 30억원은 좌회전 감응신호체계 도입에 투자될 계획이다.

좌회전 감응신호 시스템은 직진차량이 많은 주요 간선도로상에 불필요한 좌회전신호를 감응형으로 전환해 불필요한 신호 대기시간과 교통체증을 줄여주는 기능을 한다.

사업대상은 전주 콩쥐팥쥐로 3.1㎞, 김제시 관내 국도 1호선과 26호선, 지방도 716호선의 23㎞ 구간, 국도 26호선 일부 구간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교통정보 제공 시스템 확대와 첨단 신호시스템 도입으로 쾌적한 교통환경 조성과 안전사고 예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