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이 외로운 난민들… “몇 년째 가족 없이 명절을 보내 쓸쓸해요”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동료·친구들 모두 가족 만나러 떠나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홀로 남은 서러움 견디는 난민들
외로운 난민 위해 명절 잔치 벌이는 한국인들
케밥을 만들고 있는 압둘라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 케밥을 만들고 있는 압둘라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추석 명절이 외롭고 쓸쓸한 건 비단 한국의 소외계층 뿐만이 아니다. 혈혈단신으로 한국에 와 살고 있는 외국인 난민들도 명절이면 가족의 따뜻함이 그립다.

경기 수원의 ‘YD케밥하우스’에서 일하는 예멘 난민 압둘라(23)도 마찬가지다.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압둘라는 “추석동안 아무 계획이 없다”면서 씁쓸해했다. 이어 “한국 친구와 동료들이 모두 가족을 보러 떠나니 나도 몇 년 동안 못 본 가족이 너무 그립다”면서 “우울하다”고 전했다. 예멘에 남은 가족과는 종종 영상 통화로 얼굴을 접하지만 현지 사정이 좋지않아 연결이 닿지 않을 때도 많다. 압둘라의 핸드폰 배경화면은 조카의 사진이다. 압둘라는 “한 번도 만나본 적 없는 여동생의 아들과 딸이 너무나 보고싶다”고 말했다.

이번 추석을 맞아 압둘라는 케밥 가게에서 모처럼의 휴가를 받았다. 갈 곳이 없어 고민하던 압둘라는 “전에 살던 제주에 가서 휴식을 취할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는 압둘라에게 영상으로 꺼내보며 그리움을 달래던 마음의 고향 같은 곳이다. 압둘라는 내전을 피해 큰형과 함께 말레이시아로 도피했다 지난해 5월 제주도를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 어선을 타며 일하던 중 정부로부터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았고 지금은 1년 단위로 비자(G1-6)를 갱신하며 일자리를 구하고 있다.

압둘라처럼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난민들 대부분은 명절에 함께 일하는 한국 사람들이 저마다 가족을 만나러 떠나버리면 일터나 숙소에 혼자 남는 경우가 많다. 한국어가 서툰 탓에 대부분의 상점이 문을 닫는 공휴일에는 식사를 해결하기도 어렵다. 남아있는 난민들끼리 만나 시간을 보내며 외로움을 달랜다.

난민을 돌보는 홍주민(57) 한국디아코니아 협동조합 대표는 “명절에 갈 곳이나 만날 사람이 없어 더 외로워하는 난민들이 많다”면서 “당진 등 멀리에서도 일부러 난민 쉼터를 찾아오는 친구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설날에는 경기 오산의 쉼터에서 함께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고 사진도 찍으며 시간을 보냈다”면서 “난민 친구들의 얼굴색이 좋아지는 것이 보여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이번 추석에도 이들을 위해 홍 대표는 14일 오후 3시 작은 잔치를 열기로 했다. 홍 목사는 “난민이라면 누구라도, 언제라도 와도 좋다”면서 “쉼터를 고향이자 집으로 느껴주는 이들 덕분에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