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메이플시럽 뒤에 숨겨진 ‘짬짜미’의 비밀은

입력 : ㅣ 수정 : 2019-09-13 1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퀘벡 메이플시럽 생산자 연합, 생산량과 가격 통제
메이플시럽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이플시럽
서울신문 DB

한국 관광객이 캐나다에 가면 꼭 사오는 것 중 하나가 ‘메이플시럽’이다. 메이플시럽은 설탕 시럽 같은 것으로, 주로 캐나다 퀘벡주와 미국 메인주 등의 슈거 메이플나무(설탕 단풍나무)에서 채취한다. 팬케이크 등에 얹어 먹는 시럽으로 달콤한 나무 향이 그만이다. 하지만 달콤한 메이플시럽의 이면에는 생산자들의 ‘짬짜미’라는 검은 그림자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메이플시럽 가격은 8.3온스(약 235g)에 8달러(약 9500원)대다. 그런데 이상하게 1년 내내 가격이 변하지 않는다. 단풍나무가 설탕 수액을 만드는 기간은 3~5월에 집중된다. 이때는 공급량이 급격히 늘면서 가격이 낮아져야 정상이다. 하지만 메이플시럽은 수요공급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다. 이는 캐나다 정부와 퀘벡주 메이플 농장들의 짬짜미 때문이라고 뉴욕타임스가 11일(현지시간) 지적했다.

캐나다는 전 세계 메이플시럽의 80%를 생산한다. 특히 캐나다 물량의 90% 이상이 퀘벡주에서 생산된다. 결국 퀘벡 지역의 메이플 생산량이 전 세계 생산량의 70%에 이른다. 메이플시럽은 거의 다 퀘벡산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을 정도다. ‘퀘벡 메이플시럽 생산자 연합’이 농장주들의 생산량을 조절하고 가격을 관리하면서 고정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사실상 카르텔이나 다름없는 생산자 연합은 지역 정부 허가를 받았을 뿐 아니라 법에 따라 권한이 보장된 조직이다. 1990년 퀘벡 지역에서 생산되는 모든 메이플시럽은 생산자 연합을 거쳐 도매 시장에 팔도록 하는 규정이 마련됐고, 2004년 생산자 연합은 어느 농장에서 얼마나 생산할지를 결정할 수 있는 권한까지 거머쥐었다. 결국 퀘벡 지역 경제를 보호하려는 정부를 등에 얻고 메이플시럽 생산자 연합이 세계 시장을 주무르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이들 생산자 연합은 거대한 ‘국제전략저장고’를 운영하면서 메이플시럽 출하량을 조절하는 등 시장을 왜곡시키고 있다.

캐나다도 미국처럼 독점방지법이 있지만 농업 분야 생산자를 위한 생산자 연합과 조합은 예외로 규정하고 있다. 또 주정부는 생산자 연합에 대해 자치사법권까지 인정하고 있다. 만약 생산자 연합을 거치지 않고 메이플시럽을 판매하다가 적발되면 압수수색뿐 아니라 30만 달러(약 3억 5000만원)이라는 엄청난 벌금으로 파산하게 된다. 따라서 모든 퀘벡 농장주들은 막강한 생산자 연합의 통제를 받고 있다. 그래서 1년 내내 가격이 고정되는 것이다. 워싱턴의 한 메이플시럽 수입 업체 관계자는 “미 정부가 몇십년째 캐나다에 메이플시럽 농장 짬짜미에 대한 시정 조치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지만 캐나다 정부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