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개별 기록관’ 172억 들여 2022년 건립

입력 : ㅣ 수정 : 2019-09-10 1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단독 기록관… 건립 위치 부산 유력
세종시 호수공원 인근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연합뉴스 DB

▲ 세종시 호수공원 인근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연합뉴스 DB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까지 총 172억원의 예산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 개별 기록관’을 건립한다. 대통령기록관은 대통령과 보좌·자문기관(청와대 등)의 공공 기록물 등을 영구 관리하는 기관으로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세우는 건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국가기록원은 10일 “세종시 통합대통령기록관의 사용률이 83.7%에 이르러 기존의 대통령기록물 통합관리를 통합·개별 관리 체계로 전환해 기록물 보존 부담을 나누고자 개별 대통령기록관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미 정부는 통합 대통령기록관을 2016년 세종시에 건립했는데 문 대통령을 시작으로 개별 기록관을 건립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는 2007년 노무현 정부 막바지에 제정된 ‘대통령기록물관리법’을 근거로 한다.

정부는 내년 예산으로 32억 1600만원을 편성했다. 부지 매입비, 설계비, 공사착공비, 감리비 등이다. 건립 위치는 부산이 유력하다. 문 대통령의 고향은 경남 거제이지만 부산과 연이 깊다. 부산 소재 경남중, 경남고를 졸업했고 부산 사상에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조국 법무장관, 국무회의 첫 참석  문재인 대통령과 전례 없는 논란 끝에 임명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국무위원들이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조 장관.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장관, 국무회의 첫 참석
문재인 대통령과 전례 없는 논란 끝에 임명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국무위원들이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조 장관.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기록원 관계자는 “정부가 통합·개별 관리 체계로 관리시스템을 전환한 만큼 문 대통령뿐만이 아니라 다른 대통령도 원하면 개별 기록관을 건립할 것”이라면서 “세종에만 있다 보니 국민의 접근성이 떨어졌는데 대통령 배출 지역에 만들어지면 시민들의 접근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박정희 전 대통령은 경북 구미,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전남 신안 등에 만들어 지역을 살리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거다.

반면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의 이런 결정은 ‘대통령 타운’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통령이 재임 중 혈세로 자신의 기록관을 만드는 건 다른 나라에서는 찾기 힘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기록관은 설명 자료를 통해 미국은 제31대 허버트 후버부터 43대 조지 W 부시까지 13개 개별 대통령 기록관을 운영 중이라며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개별 대통령 기록관의 규모는 연면적 약 3000㎡로 법령에서 정한 최소 규모라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09-1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