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eye] 다문화 친구들과 함께 웃을 수 있는 날/강수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입력 : ㅣ 수정 : 2019-09-10 19: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수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 강수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내가 살고 있는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은 작은 다문화 사회나 다름없을 정도로 필리핀, 방글라데시, 중국 등 이웃 국가에서 온 어른과 아이들이 함께 어울려 생활하고 있다. 어떤 사람들은 TV나 신문에서 접할 수 있는 다문화 사회가 나에겐 초등학교, 중학교 내내 마주했던 익숙한 세상이다. 또한 ‘얼굴색과 생김새가 달라도 차별받지 않아야 한다’며 교과서에 웃는 모습으로 그려진 다문화 친구들이 나의 실제 소중한 친구들이다. 반면 외국에서 왔다는 이유만으로 놀림받은 다문화 친구들 역시 나와 학교를 같이 다닌 친구들이다.

다문화 친구들은 우리와 꽤 다른 피부색과 외모로 놀림받고, 말이 잘 통하지 않는다며 무시와 소외를 당하기 일쑤였다. 심할 경우에는 학급 내 힘든 일거리를 다문화 친구들이 도맡아 하며 괴롭힘을 당할 때도 있다. 또 다문화 친구들 중에는 괴롭힘 대상이 되는 것을 피하려고 본인 국적을 숨기고 한국 사람인 척하며 또 다른 다문화 친구를 놀리는 슬픈 일도 발생한다. 가장 큰 문제점은 다문화 친구들은 다문화 친구들끼리, 우리나라 친구들은 우리나라 친구들끼리만 다니는 집단 문화가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결국은 학교에 입학해 졸업하기까지 국적이 다른 우리들은 진정으로 친해질 기회 한 번 없이 또다시 이별하게 된다. 학교에서 다문화 친구들을 제대로 겪어 보지 못한 우리는 사회에 나가서도 끝없는 편견으로 이들을 대하며 서로 하나 되지 못한 채 단절된 생활을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다행히 나는 1년간의 장기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주 1회씩 다문화 친구들과 함께 소소한 활동을 경험했다. 이 과정에서 다문화 친구들의 특성을 이해하고 존중할 수 있었고, 어느새 소소한 것조차 공유하고 즐기고 털어놓을 수 있는 소중한 친구 사이가 됐다. 그러나 전교생 중 이러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수는 20, 30명 남짓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은 안타깝다.

우리가 다문화 친구들을 존중해야 하는 이유를 묻는다면, 다문화 친구들은 우리와 국적만 다를 뿐 우리와 동등한 권리를 가진 한 사람이며, 우리도 타국에 가서 생활을 하게 되면 언제든지 ‘다문화 친구’가 될 수 있기에 당연히 다문화 친구들을 존중하고 함께 잘 어우러져 지내야 한다고 답하고 싶다.


*서울신문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어린이, 청소년의 시선으로 사회 현안을 들여다보는 ‘아이eye’ 칼럼을 매달 1회 지면에, 매달 1회 이상 온라인에 게재하고 있습니다.
2019-09-0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