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탄소소재, 동두천 섬유 국가산업단지 확정

입력 : ㅣ 수정 : 2019-09-02 0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탄소소재 경쟁력 확보해 日의존 탈피…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
전북 전주와 경기 동두천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선다. 1일 국토교통부는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66만㎡)와 동두천 ‘섬유·의복 국가산업단지’(27만㎡)에 대한 계획을 승인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두 산단 모두 2017년부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받아 왔다. 전주 산단은 2024년, 동두천 산단은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

탄소소재 산업의 경우 자동차·항공을 포함해 활용 분야가 넓고 전후방 산업 육성 효과가 커 에너지 절감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꼽히지만 원천 기술이 취약해 일본 수입의존도가 높은 상황이다. 국토부는 전주에 탄소 특화 산단이 조성되면 기존 탄소소재 생산시설과 지역 내 국제탄소연구소, 탄소융합기술원 등 연구기관의 기술 지원을 통해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한 미군기지의 평택 이전에 따라 추진된 동두천 산단에는 패션뿐 아니라 미래산업의 변화를 감안해 전자부품 업종도 유치할 계획이다. 동두천은 시 전체 면적의 42%를 미군 공여지로 제공하면서 산업 발전이 더뎠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내년부터 두 지역에 토지보상 절차에 착수하는 가운데 산단이 완공되면 총 3119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전주 산단에서 1717명, 동두천 산단에서 554명의 고용 유발 효과도 가능할 것으로 예측됐다.

세종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9-0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