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훈련은 필요 없었다”…김정은 달래고 한국 분담금 압박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완전한 돈 낭비” 지칭해 북미접촉 유도…한국에 방위비 떠넘기기 의도 담긴 듯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한미 연합훈련을 ‘돈 낭비’라고 지칭하며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 전 “지난주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로부터 매우 훌륭한 서한을 받았다”며 “그는 한국이 ‘워게임’을 하고 있다는 것에 화가 나 있었다. 나 또한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나의 사람들에게 ‘그것이 완전한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그리고 그들(한국)은 훈련의 수정된 버전을 했다. 그러나 나는 솔직히 할 필요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미는 연중 최대 규모의 프리덤가디언 훈련을 올해에는 ‘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으로 바꾸고 병력·장비를 기동하지 않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지휘소연습(CPX)으로 조정·축소해 지난 5~20일 시행했다.

한미 연합훈련을 비용 문제로 비판한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최근 한미 연합훈련을 비난하는 김 위원장을 달래 북미 비핵화 실무 협상으로 유도하고, 동시에 한미 연합훈련 비용을 한국에 부담시키려는 이중 포석으로 읽힌다.

김정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한미 연합훈련 중단 내지 축소로 북한을 북미 협상에 끌어들이고 한국에 비용을 떠넘길 수 있으면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일석이조”라고 했다.

내년도 방위비 분담금을 결정할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 협상은 이르면 9월 중순 개시될 전망이다.

서울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8-2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