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교수 “아베 ‘한국 상대 안하기’ 정책, 평화국가 종언” 비판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와다 도쿄 명예대 교수, 서울대 학술회의 기조강연
“아베, 北 납치 교섭 안 받아들여지고
한·미 대화 계속 이어지자 궁리 몰려”
아베, 남북정상·북미정상 회담에 이중 충격
“日, 중·러·남북 vs 미·일·대만 대항 구상”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환영식 및 기념촬영 때 마주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2019.7.15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환영식 및 기념촬영 때 마주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2019.7.15 AP 연합뉴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으로 한·일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는 가운데 일본 도쿄대 와다 하루키 명예교수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국 상대 안하기’ 전략에 대해 “평화국가 일본의 종언”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서울대 일본연구소는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한일관계: 반일과 혐한을 넘어서’를 주제로 제1회 관정일본연구 학술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와다 교수는 아베 총리가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잇따라 열린 데 대해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시 아베 총리와 상의 없이 문 대통령의 북한과의 정상회담에 응했기 때문이라고 교수는 전했다. 당시 북한은 동북아 국가들 가운데 유일하게 일본만 제외하고 한국, 미국, 러시아, 중국 정상과 정상회담을 열어 ‘재팬 패싱’(Japan passing) 논란이 일었다.

기조 강연자로 나선 와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는 “2018년 남북 정상회담과 이어진 북미 정상회담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이중의 충격을 주었다”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을 중개했고, 트럼프는 아베와 상의 없이 정상회담을 하겠다고 즉답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기조강연 하는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주최 제1회 학술회의 ‘한일관계, 반일과 혐한을 넘어서’에서 와다 하루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가 ‘아베 2차 내각의 대한ㆍ대북한 관계’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2019.8.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조강연 하는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주최 제1회 학술회의 ‘한일관계, 반일과 혐한을 넘어서’에서 와다 하루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가 ‘아베 2차 내각의 대한ㆍ대북한 관계’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2019.8.26 연합뉴스

기조강연 하는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주최 제1회 학술회의 ‘한일관계, 반일과 혐한을 넘어서’에서 와다 하루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가 ‘아베 2차 내각의 대한?대북한 관계’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2019.8.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조강연 하는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주최 제1회 학술회의 ‘한일관계, 반일과 혐한을 넘어서’에서 와다 하루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가 ‘아베 2차 내각의 대한?대북한 관계’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2019.8.26 연합뉴스

이어 “이러한 문 대통령의 행동은 납북 일본인 문제로 계속해서 북한에 압력을 가해온 아베 총리의 태도와 대립하는 것이었다”면서 “북측이 납치 문제 교섭을 받아들이지 않고, 한·미와는 계속 대화를 이어가자 아베 총리는 전례 없이 궁지에 몰리게 됐다”고 분석했다.

와다 교수는 “최근 일본 전문가들과 정부 관계자들 입에서는 한국을 적대시하고 한국과 관계를 끊을 것을 각오하자는 논의가 나온다”면서 “동북아의 결합을 버리고 중국·러시아·남북한이라는 대륙 블록에 대항해 미국·일본·대만의 해양 블록으로 결속하겠다는 의미로, 이러한 아베 총리의 ‘한국 상대 안하기’ 정책은 평화국가 일본의 종언”이라고 진단했다.

일본의 대표적 진보 지식인으로 꼽히는 와다 교수는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수출 간소화 대상국)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을 발표하기 직전인 지난달 25일 일본의 양심적 지식인 등 사회지도층 78명과 함께 ‘한국이 적인가’라는 성명을 내 큰 반향을 일으킨 인물로 알려져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