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라운, 컴백 직전 돌연 탈퇴 “개인적인 사정”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2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앤오프 라운. WM엔터테인먼트 제공

▲ 온앤오프 라운. WM엔터테인먼트 제공

보이그룹 온앤오프의 라운(20·본명 김민석)이 컴백을 앞두고 돌연 탈퇴했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후 “이번 컴백 준비 중 라운군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연예 활동을 중지하는 것으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WM 측은 “23일 팀 탈퇴와 함께 전속 계약을 해지하게 됐음을 알린다”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팬 여러분들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온앤오프는 불과 사흘 전인 지난 20일 ‘ONF SIGNAL TIMECODE’라는 문구와 적힌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면서 컴백을 예고했다. 이어 23일 오전 첫 번째 티저 영상 ‘Signal EP.01’을 공개해 새 앨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컴백이 임박한 가운데 라운의 갑작스러운 탈퇴 소식이 전해지면서 팬들은 놀라움과 걱정을 드러내고 있다.

2017년 온앤오프 멤버로 데뷔한 라운은 JTBC 오디션 예능 ‘믹스나인’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고, 최근 tvND 웹드라마 ‘통통한 연애2’에 출연하기도 했다.

한편 컴백을 앞둔 온앤오프는 6인 체제로 활동하게 된다. WM은 “남은 온앤오프 멤버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팀 활동을 전개하고 좋은 음악과 무대로 보답하겠다”며 “온앤오프를 향한 변함없는 응원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