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득점보다 다~ 득점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신욱 없는 전북, 진화하는 닥공
문선민 등 네 명이 5골 이상 넣어
홍정호 등 수비수도 결정력 보유
상대는 누구를 막을지 까다로워
내일 성남전… 16경기 무패 도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5경기 무패로 K리그1 선두에 복귀한 전북 현대의 ‘닥공’(전북의 화끈한 공격 축구를 가리키는 캐치프레이즈)이 나날이 진화되고 있다. 김신욱(31·상하이 선화) 이적 이후에도 ‘득점 포트폴리오’의 매서운 공격력이 팬들을 열광시킨다.

22일 현재 K리그1 득점 순위를 보면 득점왕 경쟁을 하는 전북 선수는 단 한 명도 없다. 올 시즌 26경기에서 56골을 넣으며 경기당 2.15골로 가장 강력한 득점력을 갖췄지만 정작 득점 10위권에 드는 선수는 공동 9위인 문선민(27) 한 명뿐이라는 게 반전이다. 전북을 떠난 김신욱(9골)이 지금도 팀내 최다골 기록을 보유 중이다. 승점 1점차로 바짝 전북을 뒤쫓고 있는 울산 현대에 각각 10골로 득점 공동 1위를 기록 중인 김보경(30)과 주니오(33)가 존재하는 것과 사뭇 다른 양상이다. 울산은 26경기에서 47골로 경기당 1.80골을 달리고 있다.

비결은 득점 제조기의 고른 분포다. 전북은 조제 모라이스 감독 부임 이후 빠른 공격으로 상대를 몰아치는 동시에, 기회만 잡으면 누구라도 골을 넣고 있다. 상대팀 입장에선 누굴 막아야 할지 까다로울 수밖에 없다.
전북은 문선민(8골)을 비롯해, 로페즈(29·7골), 이동국(40·6골), 임선영(31·5골), 손준호(27·4골), 김승대(28·4골) 등 골잡이가 다수다. 시즌 중간에 합류한 호사(28)도 4경기 2골로 빠르게 적응 중이다. 이에 비해 울산은 김보경과 주니오를 빼면 주요 득점원이 김인성(30·6골), 믹스(29·5골), 주민규(29·4골)밖에 없다.

또 한가지 특징은 수비수까지도 언제라도 골을 넣을 수 있는 득점력을 갖췄다는 점이다. 전북 수비수 중에는 홍정호(30·2골), 김민혁(27·1골), 김진수(27·1골) 등이 골 맛을 봤다. 특히 홍정호는 세트피스에서 위력적이고 김진수는 프리킥 능력을 갖췄다. 이에 비해 울산 수비수 중 득점은 강민수(33·2골) 뿐이다.

한편 전북과 울산은 24일 나란히 안방에서 K리그1 27라운드에서 각각 8위 성남 FC와 5위 상주 상무와 맞붙는다. 전북과 울산은 각각 성남과 상주를 상대로 올해 1승 1무씩 기록 중이다.

부담은 울산이 더 크다. 김도훈 감독이 징계로 경기장에 나올 수 없는데다 상주는 최근 3연승으로 분위기가 좋다. 상주는 현재 승점 38점으로 4위 강원 FC와 차이가 1점뿐이다. 이에 비해 최근 15경기 무패(10승5무) 행진을 달리는 전북은 성남을 상대로 최근 안방 10경기에서 8승1무1패로 압도한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8-2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