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인스타 반박 “섹시하지 않아 이혼하고 싶다고 해”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2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 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구혜선(35)이 이혼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는 안재현(32)의 주장에 정면으로 맞섰다.

구혜선은 2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안재현의 주장을 반박했다. 안재현이 인스타그램에 첫 입장을 내놓은 지 불과 1시간여 만이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이혼합의금으로 지급한 내역”이라고 주장한 ‘기부금’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구혜선은 “합의금 중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 달라 말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안재현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 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하루 3만원씩 3년의 노동비를 받은 것이지 이혼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안재현이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구혜선은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 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 와서 제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줘 다니게 했다”고 말했다.

‘주취 중 뭇 여성들과 연락을 했다’는 구혜선의 폭로에 대해 안재현이 “모함”이라고 반박한 것과 관련해 구혜선은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다”며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구혜선은 새로운 폭로도 이어갔다. 그는 “남편은 이혼 이혼 노래를 불렀다. ‘잘못한 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다.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한때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돼 있었다”고 호소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