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10월 말로 컴백 연기… “태현·휴닝카이 건강상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가 멤버들의 건강상 이유로 컴백을 연기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0일 공식 트위터 계정 등에 공식입장을 내고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멤버 태현과 휴닝카이가 최근 유행성 결막염에 걸려 새 앨범 발매 일자를 9월 말에서 10월 말로 조정할 계획임을 알린다”고 밝혔다.

빅히트 측은 “이달 초 멤버 수빈이 유행성결막염에 걸리면서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멤버들의 추가 전염을 막기 위해 격리된 개별 숙소에서 생활해왔으나, 최근 결막염이 유행하면서 확인 불가능한 경로를 통해 태현과 휴닝카이도 감염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빈의 결막염은 완치됐으며, 태현과 휴닝카이는 전염성이 없는 단계로 증상이 이행했다는 의료진의 소견이 있었으나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뮤직비디오 촬영 등 제작 관련 일정 진행이 어려워 부득이하게 새 앨범 발매 일자를 미루게 됐다”고 덧붙였다.

빅히트 측은 “오는 23일 ‘2019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와 27일 ‘간사이 컬렉션 2019 어텀 & 윈터’ 일정은 퍼포먼스를 진행하기 어렵다는 의료진의 의견에 따라 무대 없이 행사 참석만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