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깜찍한 약속 “그린란드에 트럼프 타워 짓지 않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4: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 밤(이하 현지시간) 트위터에 사진 하나를 올렸다. 호주 대륙을 제외하고 지구에서 가장 큰 이 섬의 한적한 바닷가 마을에 트럼프 타워가 서 있는 것처럼 합성한 사진이다. 그는 “그린란드에 이런 짓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드린다”고 적었다. 마천루 위쪽에 금박으로 자신의 이름을 입힌 트럼프 타워 아래 그린란드 주택들은 초라해 보이기까지 한다.

덴마크령이지만 지난 2009년 상당한 자치권을 얻어내 덴마크로부터 독립을 추진할 수도 있는 그린란드를 사들이겠다는 야심을 갖고 있으며 그 일이 최우선 순위가 아니란 사실도 인지하고 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의 일이다. 미국 경제 전망이 어둡다는 전문가들의 관측이 무성한 시점에 탁월한 사업가인 트럼프 대통령은 지구 온난화로 채굴이 쉬워질 것으로 보이는 광물 자원 권리와 군사 기지및 레이더 기지 등 전략적 가치 등을 내세워 아예 그린란드를 사버리겠다는 통 큰 포부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것이다.

거기에 발 붙이고 사는 5만 6000명 그린란드 주민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것이야 그에게 기대할 일도 아니다.

세계 각국에서는 그저 트럼프의 허풍이나 허세로 받아들이며 웃어넘기지만 그린란드 주민이나 덴마크 국민들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부터 무례하다는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미쳤다고 생각한다”는 주민부터 “거만한 발상”이라고 일축하는 이도 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판매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멍청한 짓”이라며 “그린란드는 매물이 될 수 없다. 그린란드는 덴마크도 아니고, 그린란드 자신의 소유다. 이 게 진지한 일이 아니길 강하게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사실 문제의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에릭이 먼저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고 영국 가디언은 20일 전했다. 에릭은 “여러분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난 그린란드를 사겠다는 컨셉을 좋아한다”고 적었다. 그 아버지에 그 아들 아니랄까봐.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