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산업 ‘과속방지매트’, 드라이브 스루 매장 안전 지킨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4: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도산업의 ‘과속방지매트 1000’이 전국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DT) 매장에 도입, 드라이브 스루에서의 안전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며 주목받고 있다.

전국의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 찾아볼 수 있는 신도산업의 과속방지매트는 차량 파손과 교통사고를 예방하며, 커피나 음료가 쏟아질 수 있는 우려를 최소화 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합성 고무 재질로 제작됐기 때문에 무거운 하중에도 쉽게 파손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조립식 제품이기 때문에 시공시간이 짧고 설치도 간편하다. 또한 아스콘 과속방지턱과는 다르게 탁색이나 부식될 염려가 없고 높이가 일정하게 유지되며, 황색과 흑색의 고무 블록이 교차로 설치돼 뛰어난 시인성을 갖춰 더욱 안전하다.

이러한 장점으로 스타벅스를 비롯해 각종 프랜차이즈의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도 신도산업의 과속방지매트를 도입하는 추세이며, 신도산업은 과속방지매트 설치 확산을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신도산업 관계자는 “고객의 편의를 위한 드라이브 스루에 자사의 과속방지매트를 적용하면 각종 사고의 위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면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시키고 서행을 유도해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동시에 확보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도산업은 과속방지매트를 직접 제작, 판매하는 과속방지매트 제조 직판업체이며, ‘과속방지매트 1000’은 무사고몰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