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친일논란’ 경기도가 도민 손으로 다시 만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4: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노래 공모전 포스터

▲ 경기도 노래 공모전 포스터

경기도는 작곡자의 친일행위 논란으로 사용 금지된 경기도가(道歌)를 도민의 손으로 다시 만들기 위해 11월 8일까지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변화된 시대상과 경기도의 비전과 정체성을 담을 수 있는 국민 공모로 기획, 작사, 작곡부터 심사까지 도민들이 주도하는 노래로 만들 계획이다.

공모는 작사와 작곡 2개 부문으로 진행하며, 공모 주제는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자연스럽고 친근한 노래’, ‘경기도 역사와 비전, 생활을 담은 노래’다.

누구나 개인과 팀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www.ggcf.kr/)에서 확인하면 된다.

도는 11월 말까지 1차 심사 및 도민참여 오디션 등을 거쳐 부문별 최우수 작품 1개를 선정, 각 1천만원의 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후 편곡작업을 마치고 내년 1월 2일 경기도청 시무식에서 새로운 경기도 노래를 공개할 방침이다.

이성호 경기도 문화종무과장은 “새로운 경기도 노래 제정은 경기도의 친일 잔재 청산 노력의 일환으로 시작됐다”며 “도민의 삶과 애환을 담은 경기도 대표 노래가 탄생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수십년 경기도를 대표하는 노래로 사용해온 도가가 친일 인사로 분류된 이흥렬이 작곡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난 3월부터 각종 공식 행사에서 제창을 보류하고 있다.

이흥렬은 일제강점기 당시 친일 음악단체인 ‘대화악단’을 지휘하고, 음악으로 일본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한 ‘음악보국운동’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