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1주만에 40%대로…北 막말·도발 영향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정수행 지지율 49.4% 부정평가 46.3%
北 발사체·경제불안 등 영향…민주·한국 상승
광복절 경축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8.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복절 경축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8.15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도발과 대남 막말 담화, 경제 불안 우려 등으로 50% 밑으로 떨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실시한 8월 2주차 주간집계(12~14일, 16일)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전주 대비 1.0% 포인트 하락한 49.4%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9% 포인트 오른 46.3%로 조사됐다.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2% 포인트) 내인 3.1% 포인트로 좁혀졌다. ‘모름·무응답’은 0.9% 포인트 감소한 4.3%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8월 1주차 조사에서 50.4%를 기록했다가 다시 1주만에 40%대로 떨어졌다.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은 대남 막말과 금융·경제 우려로 48.3%까지 하락했다가 광복절 경축사 보도가 이어졌던 16일 다시 50.6% 상승해 최종 주간집계 하락 폭은 1.0% 포인트로 줄었다. 다만 지난 16일 있었던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대남 막말 관련 영향은 일부만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쳐

▲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쳐

세부 계층별로 보면 대전·세종·충청, 서울, 경기·인천, 부산·울산·경남(PK), 60대 이상, 40대, 중도층 등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반면 대구·경북(TK), 광주·전라, 50대, 30대, 진보층에서는 지지율이 상승했다.

정당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전주 대비 0.5% 포인트 상승한 40.6%로 집계됐다. 자유한국당도 전주 대비 0.7% 포인트 오른 29.4%를 기록했다. 이밖에 정의당은 6.9%, 바른미래당은 5.0%, 우리공화당은 1.8%, 민주평화당은 1.5%로 집계됐다. 민주평화당은 소속 의원 대다수가 탈당하면서 창당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0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4.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