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연대 입학 위해 한국 입국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09: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젤리나 졸리가 11일(현지시간) ‘토론토 국제 영화제’에서 영화 ‘먼저 그들이 아버지를 죽였다’(First They Killed My Father) 시사회에 참석해 아들 매독스 졸리-피트(왼쪽)와 팍스 졸리-피트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젤리나 졸리가 11일(현지시간) ‘토론토 국제 영화제’에서 영화 ‘먼저 그들이 아버지를 죽였다’(First They Killed My Father) 시사회에 참석해 아들 매독스 졸리-피트(왼쪽)와 팍스 졸리-피트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아들 매덕스의 대학교 입학 준비를 위해 18일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에는 전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졸리를 봤다는 목격담과 사진이 올라왔다.

2001년생인 매덕스는 졸리가 지난 2002년 캄보디아에서 입양한 첫 아들이다. 최근 외국인 전형으로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 생명공학전공에 합격, 9월 입학을 앞두고 있다. 졸리는 유엔난민기구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지난해 11월 매덕스와 연세대학교를 방문한 바 있다.

미국 매체 피플은 졸리 측근의 말을 인용해 “매덕스가 다른 대학에서도 입학 허가를 받았지만 연세대를 선택했다. 매덕스는 K팝 팬이며 그동안 한국어를 공부해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이달 한국을 방문해 거처를 정할 예정”이라며 “졸리가 아들의 결정을 자랑스러워 했고, 아들을 많이 보고 싶어할 것이지만 아들이 준비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알렸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