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변론’ 판사 출신 변호사, 결국 변론 포기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13 11: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판 위해 이송되는 고유정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019.8.12 연합뉴스TV 캡처=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재판 위해 이송되는 고유정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019.8.12
연합뉴스TV 캡처=연합뉴스

‘고유정 전 남편 살인사건’의 변호를 그만두려다 다시 맡았던 판사 출신 변호사가 거센 비판 여론에 결국 사건을 맡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고유정 사건 변론을 맡기 위해 법무법인 금성에서 탈퇴 절차를 밟던 A 변호사는 결국 사건을 맡지 않기로 했다.

소속 법무법인에서도 나오지 않기로 했다.

A 변호사는 고유정 사건을 맡으면서 동료 변호사에게 피해가 갈까 봐 법무법인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었다. 법원에는 변호인 선임계를 제출하기 전이었다.

다만 12일 고유정 사건 첫 정식 재판의 변론을 맡았던 B 변호사는 계속 재판에 참여하기로 했다.

B 변호사는 1차 공판에 앞서 A 변호사가 고용한 개인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다.

A 변호사가 고유정 사건의 변론을 포기한 것은 비판 여론이 워낙 거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노컷뉴스는 전했다.

지난 9일 사건을 다시 맡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고, 고유정 측이 1차 공판 때 계획범죄를 전면 부인하고 숨진 피해자가 성폭행을 시도해 이를 방어하려다가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이라고 주장하면서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A 변호사는 13일 오전 법무법인 내부 단체대화방에 글을 올리며 고유정 사건을 포기하기로 했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노컷뉴스는 전했다.

이 글에서 A 변호사는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면서 “그 과정에서 법인에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나름대로 했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이어서 “어제(12일)는 제 개인 쪽으로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봅니다”라면서 “급기야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적었다.

A 변호사는 노컷뉴스 취재진에게도 “후배의 요청으로 무료로 진행하다 졸피뎀이 오히려 고유정에게서 나왔다는 증거를 보고 억울한 사정을 살펴보려 했지만, 어머니의 건강 문제로 소신을 꺾게 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판사 출신의 A 변호사는 지난달 9일 고유정 사건의 변론을 맡은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동료 변호사와 함께 법원에 한 차례 사임계를 제출한 바 있다.

A 변호사는 사임계를 제출하고 나서도 피고인 고유정이 수감된 제주 교도소를 수시로 방문하며 사건을 다시 맡을지를 고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