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총회기간 하루 13번 연설했다”…아리랑TV 해외 방송 20주년 기념 반기문 특별 대담

입력 : ㅣ 수정 : 2019-08-06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6일  ‘아리랑TV 해외 방송 20주년 기념 특별 대담’에 출연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아리랑VT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6일 ‘아리랑TV 해외 방송 20주년 기념 특별 대담’에 출연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아리랑VT 제공

아리랑TV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초청해 ‘아리랑TV 해외 방송 20주년 기념 특별 대담’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아리랑TV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유엔사무총장으로서 추진한 일 가운데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을 묻는 질문에 “세상의 모든 인간이 동등한 권리를 누리게끔 하는 것”이라면서 “세상의 절반가량은 여성이고 4분의 3이 젊은 청년들이기에 세상의 리더는 이 사람들에게 더욱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성 평등과 관련해 2010년 ‘유엔 여성기구’, 2011년 ‘청년 문제 관련 유엔 사무총장의 특별 특사’를 제정했다.

또 유엔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던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그는 “유엔 총회 기간에는 정신없이 바쁘다. 어느 날은 하루에 13번의 연설을 했고 어느 날은 세 번의 점심 약속, 네 번의 저녁 약속을 가진 적도 있다”며 유엔 사무총장으로 사는 것이 어떤 건지 직접 밝히기도 했다. 이 외 그의 업적으로 손꼽히는 유엔 우먼(Women) 설립, 파리기후협정, 지속 가능 개발 목표 등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그는 “기후 문제에 있어서 플랜 B는 없다. 기후 문제와 관련해 전 세계의 리더들이 단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이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묻자 “유엔 사무총장 당시 한국은 작은 나라로 여겨졌지만 지금은 과학 기술의 발전 등으로 한국의 위상이 상당히 높아졌다”면서 “한국의 역할과 시각, 그리고 한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 등이 모두 크게 확장됐다. 스포츠, 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약도 도드라진다. BTS의 유엔 연설도 인상 깊게 봤다. 계속해서 이런 젊은 인재들(아티스트, 스포츠 선수 등 어떤 전문 분야든 간에)의 재능을 독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6일  ‘아리랑TV 해외 방송 20주년 기념 특별 대담’에 출연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아리랑VT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6일 ‘아리랑TV 해외 방송 20주년 기념 특별 대담’에 출연해 소회를 밝히고 있다. 아리랑VT 제공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으로서의 역할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기후 문제와 관련해 많은 전문가, 과학자, 의학 전문의뿐만이 아니라 일반 사람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 두 가지 목표가 있는데 하나는 국가 대상으로 발표된다”면서 “올해 9월 말에서 10월 초쯤 문재인 정부에게 관련된 모든 사안들에 대해 얘기할 것이다. 이는 오염물질 방출 원인 등을 포함한다. 내년 비슷한 시기에도 관련된 모든 문제들에 대한 중장기 목표를 내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21세기 가장 효율적인 외교 방법을 묻자 “국제적인 협력과 리더십이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끝으로 반 위원장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던 2015년 아리랑TV가 유엔 인하우스 채널에 들어간 일을 언급하며 “아리랑TV가 CNN, BBC, 알 자지라 등 세계적인 미디어 네트워크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미디어의 역할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만큼 앞으로 아리랑TV가 그 역할을 더욱 확대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반 전 총장의 과거 유엔 사무총장 시절의 모습과 아리랑 TV에 출연했던 영상, 또 그가 생각하는 미세먼지 문제의 해결법은 8일 오후 8시 ‘아리랑TV와 반기문, 한국을 대표하다(Arirang TV and Ban Ki-moon, On Representing Korea)에 방송된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