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책속 이미지] ‘왕좌의 게임’ 결말이 허무한 당신께

입력 : ㅣ 수정 : 2019-08-02 04: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음과 불의 세계/조지 R R 마틴 외 지음/정경아·정희연·황정현 옮김/길찾기/336쪽/5만 6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 남자가 왕관을 벗어 위층에 있는 남자에게 들어 보인다. 아마 충성의 징표일 것이다. 왕관을 든 이는 협해의 왕 다에몬 타르가르옌, 그를 내려다보는 남자는 그의 형 비세리스다. 왕관을 든 이의 뒤에 거대한 날개와 꼬리를 지닌 용의 모습이 보인다. 눈치가 빠른 이라면 이 그림을 보고 얼마 전 종영한 미국 TV시리즈 ‘왕좌의 게임’을 떠올릴 법하다.

신간 ‘얼음과 불의 세계’는 ‘왕좌의 게임’ 공식 설정집이다. 조지 R R 마틴이 판타지 ‘얼음과 불의 노래’의 세계관을 설명한다. 등장인물들이 태어난 칠왕국은 물론 중반 무대가 되는 에소스 대륙 서부, 소설이나 영상으로도 아직 공개되지 않은 곳까지 담았다. 왕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심층적인 고찰, 구체적인 지리적 정보까지 담아낸 책을 보노라면 정교한 판타지 서사는 결국 정교한 세계 구축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특히 일러스트레이터 27명이 그린 170점의 삽화와 지도가 재미를 더한다. 드라마 완결이 다소 허무했던 팬이라면 이 책을 읽으며 아쉬움을 달래 봐도 좋겠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8-02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