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 한일 여론전 돌입… 강경화, 미얀마·라오스에 ‘日 비합리적 수출 규제 설명’

입력 : ㅣ 수정 : 2019-07-31 23: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얀마·라오스 장관 ‘자유무역질서 및 대화와 협의를 통한 문제 해결 공감’
방콕서 외교전 시작한 강경화 장관 (방콕(태국)=뉴스1) 이광호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에 도착한 강경화 장관이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미얀마 양자회담에 참석하고 있다.2019.7.31/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콕서 외교전 시작한 강경화 장관
(방콕(태국)=뉴스1) 이광호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에 도착한 강경화 장관이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미얀마 양자회담에 참석하고 있다.2019.7.31/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고자 31일 방콕을 방문, 양자 외교장관회담 일정을 시작하며 한일 갈등 여론전에 돌입했다.

강 장관은 이날 방콕 첫 일정으로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쪼 틴 미얀마 국제협력장관, 살름싸이 꼼마싯 라오스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을 했다. 강 장관은 양국 장관과의 회담에서 “일본의 최근 우리나라에 대한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조치가 자유무역 규범 및 역내 공동번영을 저해하는 것으로서, 우리 측은 이를 철회시키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쪼 틴 장관과 살름싸이 장관은 자유무역질서 및 대화와 협의를 통한 문제 해결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관계자는 “특히 오는 2일로 예상하고 있는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추가 조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대해서 우리의 강한 입장과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며 “양측은 우리의 입장에 대한 설명을 경청하고 이해를 표시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강 장관은 양국 장관에게 오는 2일 열릴 ARF 외교장관회의 등 다자 회의 계기에 일본 수출규제 관련 사항을 말할 것이라고 얘기했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이에 양국 장관은 “우리의 (다자 회의에서) 발언 제기 계획에 대해 알고 있었다”며 우리의 설명을 경청하고 이해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강 장관은 양국 장관에게 한반도 정세 진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아세안 측의 지속적인 협조와 지지를 당부했다.

한·미얀마 외교장관회담에서 강 장관은 지난해 미얀마의 한국인 관광객 비자면제로 한국인 방문객이 늘어난 것을 평가하면서 양국 간 문화·인적 교류가 증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쪼 틴 장관 역시 인적교류 확대 모멘텀이 지속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한·라오스 외교장관회담에서는 살름싸이 장관이 라오스 남부지역에서 SK건설이 시공한 댐 붕괴사고가 있었지만, 라오스가 수자원 개발을 통해 전력공급 중심국가로 거듭나는 사업에 차질이 없어야 하는 만큼 한국이 계속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지난해 7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무너진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하고 라오스가 생각하고 있는 수자원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방콕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