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도 6000만원 ‘돈 잔치’… 화끈한 월드골프챔피언십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성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성훈

지난 22일(한국시간) 영국 북아일랜드에서 끝난 디오픈 대회의 우승자 셰인 라우리(32) 등 세계 최정상급 골프 스타들이 곧바로 대서양을 건너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로 향했다. 25일 TPC 사우스윈드(파70)에서 개막하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하기 위해서다.

이번 대회는 총상금만 1025만 달러(약 120억원)에 달하는 ‘돈 잔치’다. 우승 상금은 174만 5000달러(약 20억원)로 꼴찌를 해도 5만 750달러(약 6000만원)를 받는다. 돈을 뿌리는 대회인 만큼 출전 자격을 얻기도 어렵다. 세계 랭킹 50위 이내 선수, 작년 라이더컵 출전 선수, 그리고 주요 투어 대회 우승자에게만 출전권이 부여된다. PGA 투어라도 랭킹 포인트 115점 이상을 부여하는 대회 우승자만 출전 자격을 갖는다.

이번 대회 불참 선수 중 가장 유명한 사람은 타이거 우즈(44·미국)다. 8회 우승으로 대회 최다 우승 기록을 가진 우즈는 다가올 플레이오프에 대비한다며 불참을 통보했다.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막 디오픈 챔피언이 된 라우리다. 라우리는 2015년 이 대회를 통해 미국 무대 첫 우승 소식을 전했다. 기세를 몰아 2주 연속 20억원이 넘는 상금을 챙길 수도 있다.

한국 선수 중에는 강성훈(32)이 출전한다. 강성훈은 지난 5월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을 제패하며 출전 기회를 얻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7-24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