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선·준결선 1위 선수만 4번 레인에 설 수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매~ 빛고을에 왔는가] 경영 레인 배정의 법칙
지난 21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선수들이 각자 예선 기록에 따라 배정된 8개의 레인에서 출발 신호에 맞춰 입수하고 있다.  광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1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선수들이 각자 예선 기록에 따라 배정된 8개의 레인에서 출발 신호에 맞춰 입수하고 있다.
광주 연합뉴스

22일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이틀째 물살을 가르며 질주 경쟁을 펼치는 경영 종목은 선수들의 레인 배정이 관심거리다.

첫날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선에서 7위로 터치패드를 찍어 부다페스트대회에 이어 2년 연속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한 김서영(25·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은 1번 레인을 배정받았다. 남자 자유형 400m에서 4연패를 기록한 쑨양(중국)은 4번 레인에서 우승했다.

경영의 레인 배정은 전 단계인 예선이나 준결선 기록이 좋은 선수에게 상대적으로 더 유리한 곳에서 물을 타도록 하는 것이 원칙이다. 결론만 말하면 8개 레인으로 결선을 치르는 세계대회에서 예선 혹은 준결선 1위 선수는 4번 레인을 부여받는다. 이후 5번-3번-6번-2번-7번-1번-8번 순이다. 준결선을 치르는 종목에서는 예선 상위 기록을 순차적으로 번갈아 두 개조에 8명씩 배정한다.

전문가들은 4번 레인은 타 선수들이 일으키는 물살의 영향을 가장 덜 받는 곳이라고 설명한다. 선수 자신도 엇비슷한 기록으로 결선에 오른 선수들과 더 치열하게 경쟁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마치 마라톤에서 두 명의 ‘페이스 메이커’를 양쪽에 두고 레이스를 벌이는 것과 같은 이치다. 반면 이런 설명대로라면 1번과 8번 레인은 가장 좋지 않다. 타 레인에서 넘어오는 물살이 더 심한 데다 벽에 부딪힌 뒤 되돌아오는 파도 때문에 물의 저항이 더 심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1번 레인이라고 반드시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는 건 아니다. 박태환(30)은 2011년 상하이세계선수권 400m에서 준결선을 7위로 통과해 결선에서 1번 레인을 배정받았지만 2007년 멜버른대회에 이어 두 번째 세계선수권 ‘금물살’을 갈랐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7-2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