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구조협회 10돌 기념 98명이 키르기스스탄 다섯 봉우리 등정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산악구조협회 제공

▲ 대한산악구조협회 제공

창립 10돌을 맞은 대한산악구조협회(회장 노익상)가 키르기스스탄 알라아르차산군의 해발 고도 4000m 이상 일곱 봉우리 등정에 나서 98명이 다섯 봉우리를 거의 동시에 등정하는 데 성공했다. 이렇듯 대규모 원정대를 파견한 것은 세계 산악 도전사에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다.

노익상 회장을 단장으로 한 원정대는 중앙아시아의 알프스로 불리는 키르기스스탄으로 지난 14일 출국해 18일부터 21일에 걸쳐 알라아르차산군의 다섯 봉우리를 등정했다. 세메노프텐샨(4875m) 7명을 비롯해 코로나봉(4740m) 25명, 데케토르봉(4441m) 14명, 복스봉(4420m) 25명, 우치텔봉(4540m) 53명이 등정에 성공했다. 이 가운데 한 봉우리 이상 발 아래 둔 이도 있어서 112명의 대원 가운데 부상자 없이 98명이 한 번이라도 정상을 밟았다고 원정대는 밝혔다.

악투봉(4620m)과 프리코리아봉(4740m)은 지속적인 낙석과 낙빙으로 안전을 위해 등반을 포기했다. 원정대는 24일 오전 7시 30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고려대학교 의료원, 충무아산병원, 노스페이스, 블랙다이아몬드코리아, 써미트, 동서식품, 풀무원, 유한킴벌리, 파이온텍, 한국리서치, HA-Enter가 이번 원정을 후원했다.

노익상 회장은 “그동안 조난 사고 구조 활동과 체계적인 훈련을 쌓은 노력이 밑거름이 돼 다섯 봉우리 등정이란 쾌거를 이뤘다”며 “앞으로도 국내 산악사고 예방 활동과 안전한 등산 문화 보급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사)대한산악구조협회는 17개 시도 700여명의 민간 대원들이 무보수 명예직으로 활동하며 소방청, 산림항공본부, 행정안전부 재난긴급대응단 등의 산악구조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