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방통위원장 “문재인 정부 개각 위해 대통령께 사의 표명”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4: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22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방송통신위원회 기자실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사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7.22 연합뉴스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22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방송통신위원회 기자실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사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7.22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에 이어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위원장도 법정 임기를 다 채우지 않은 채 사의를 표명했다.

이효성 위원장은 22일 경기 과천 방통위 기자실에서 “지금 문재인 정부는 2기를 맞아 대폭 개편을 진행하려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 1기인 저는 정부의 새로운 성공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대통령께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2017년 8월 문재인 정부 초대 방통위원장으로 임명된 지 2년 만에 사의를 표명했다. 법정 임기는 3년으로 내년 8월까지다.

앞서 최종구 위원장도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에서 “이번에 상당 폭의 내각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금융위원장이 임기 3년의 자리지만 이런 때 인사권자의 선택 폭을 넓혀드리고자 사의를 전달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최종구 위원장은 2017년 7월에 임명된 문재인 정부 초기 금융위원장이다.

두 위원장이 똑같이 사의 표명 배경으로 ‘개각’을 언급하면서 올해 초부터 제기됐던 ‘중폭 이상 개각’이 조만간 현실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 위원장은 재임 기간 중 아쉬웠던 일로 방송·통신 정책기구의 일원화를 실현하지 못한 점을 꼽았다. 이 위원장은 “방송·통신정책은 모두 규제 업무인 만큼 한국의 방송·통신정책이 바로 서기 위해서는 모든 규제업무를 방통위가 맡는 것이 맞다”면서 “방송·통신을 두 부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통위)에서 관장하는 어불성설의 일이 버젓이 존재하고 있는 만큼 하루빨리 시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방송프로그램 외주제작 불공정관행 개선 종합대책 수립 △공영방송 국민추천이사제 도입 △지상파·종편PP 재허가 심사 시 과락기준 상향 등은 재임 기간에 이룬 성과라고 덧붙였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