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조국 수석 페이스북, 개인 SNS 하지 말라고 할 수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민정수석이 최근 연일 페이스북에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와 관련된 글을 올리는 것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22일 “법리적 문제는 법조인으로서 조국 수석이 충분히 발언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조국 수석의 페이스북 글이 내부 갈등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있는데, 청와대는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 관계자는 “조국 수석의 글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SNS라는 개인 공간에 대해 (발언을) ‘해라 혹은 하지 마라’는 식으로 규제할 수는 없다. 조국 수석을 제외한 다른 청와대 참모들도 의견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국 수석의 발언에 대해 많은 분이 관심을 기울인다는 점은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개인의 생각을 표현하는 것을 ‘하지 말아라’라고 얘기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조국 수석은 지난 17일 청와대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를 공개 비판한 뒤 18~21일 오전까지 나흘간 페이스북에 17건의 게시물을 올리며 일본과의 갈등에 대한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다. 21일 오전부터 이날 정오까지 9건의 게시물을 추가로 올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