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의원 선거 끝나니 또다시 부상하는 ‘아베 4연임론’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2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참의원 선거 하루 전인 지난 20일 도쿄에서 열린 마지막 유세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집권 자민당 후보들의 지지 연설을 하기에 앞서 지지자들이 ‘아베 총리를 응원한다’는 플래카드와 사진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참의원 선거 하루 전인 지난 20일 도쿄에서 열린 마지막 유세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집권 자민당 후보들의 지지 연설을 하기에 앞서 지지자들이 ‘아베 총리를 응원한다’는 플래카드와 사진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참의원 선거가 끝나자마자 아베 신조 총리의 자민당 총재 ‘4연임론’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은 21일 한 민영 라디오방송의 개표 방송에 출연해 “지금까지 (아베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 연장과 관련해) 다양한 논의가 제기됐다”며 “이번 선거에서 4선은 전혀 이상하지 않다고 할 수준의 지원(지지)을 얻었다”고 말했다.

자민당 총재의 임기는 당초 ‘2연임 6년’이었으나 2017년 ‘3연임 9년’으로 한차례 수정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바뀐 규정에 의해 지난해 3연임에 성공하고 2021년 9월까지 자민당 총재 임기를 확보했다. 당 규칙을 다시 개정할 경우 ‘4년 12년’까지 늘어나는 것도 가능하다.

집권 여당인 자민당의 총재는 사실상 일본의 총리와 마찬가지다. 니카이 간사장의 이날 발언은 선거 승리를 강조하면서 아베 총리에게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니카이 간사장은 지난 3월에도 아베 총리의 4연임론을 제기했지만, 아베 총리는 이를 부인했다.

자민당은 이번 선거를 앞두고 낮은 수준의 승패 기준을 제시했다. 아베 총리는 전체 참의원 의석(245석) 중 ‘여권의 과반(123석 이상) 확보’를 내세웠다. 이번 선거의 대상인 124석 중 43%인 53석 이상만 얻으면 되는 정도의 목표를 세운 것이다. NHK의 출구조사 결과, 자민당과 공명당은 67~77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돼 승패 기준을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NHK는 자민·공명 양당에 일본 유신회 등을 합쳐 헌법 개정에 관해 긍정적인 세력은 이번 선거에서 대략 76∼88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했다. 개헌 세력이 개헌발의선(전체 의석의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85석 이상의 의석 획득에는 다소 못 미칠 가능성도 제기된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