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볼턴 백악관 보좌관 23일 방한”…한일갈등 중재 여부 촉각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16: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들렀다가 한국 찾을 예정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오는 23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고 청와대가 21일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방한 전 일본을 들릴 예정이어서 미국 정부가 한일 갈등 중재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4일 서울에서 볼턴 보좌관을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방안 등 양국 간 주요 현안을 협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볼턴 보좌관은 방한 기간 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도 면담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볼턴 보좌관은 일본과 한국을 차례로 방문하기 위해 미국 현지시간으로 20일 출국했으며, 일본을 먼저 들른 뒤 방한할 예정이다.

앞서 개럿 마퀴스 미 NSC 대변인은 같은 날 트위터에 “볼턴 보좌관이 중요한 동맹국들 및 우방들과 대화를 계속하고자 오늘 일본과 한국으로 출발했다”고 적었다.

백악관의 외교·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볼턴 보좌관의 한일 양국 방문이 한일 갈등사태 해결에 전기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반도체 등 핵심 소재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양국을 동시에 방문하는 점을 감안하면 중재 역할을 시도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이 있었던 지난달 30일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의 일환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일 갈등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아마도 (한일 정상) 둘 다 원하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며 이번 사안에 대해 첫 언급을 내놨다.

이에 따라 볼턴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메시지를 가지고 한국과 일본을 동시에 방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