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거부 운동으로 예약률 급락…상품 판매중단·백지화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1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호 외치는 아베 규탄 촛불집회 참가자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규탄 촛불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7.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호 외치는 아베 규탄 촛불집회 참가자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규탄 촛불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7.20 연합뉴스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가 불러온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주요 여행업체 일본 여행 예약률이 평소의 절반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취소율 또한 급증했다.

국내 해외여행객 유치 1위 업체인 하나투어의 일본 여행 신규 예약자 수는 이달 8일 이후 하루 평균 500명 선이다. 평소에 비하면 절반 이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전까지 하나투어의 하루 평균 일본 여행 패키지 상품 예약자 수는 하루 평균 1100~1200명 수준이었다. 모두투어도 이달 들어 신규 예약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70% 줄었다. 예약 인원 기준으로는 50% 감소했다.

이미 예약한 일본 여행상품을 취소하는 고객들도 늘었다. 노랑풍선은 이달 들어 18일까지 일본 여행 신규 예약이 전년 동기보다 70% 감소한 것은 물론 예약 취소율도 50% 증가했다. 인터파크투어도 8일 이후 신규 예약은 50% 줄었다. 예약 취소도 2배가량 늘었다. 위메프도 최근 일본 항공권 취소가 평소보다 4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일본 여행 상품의 판매를 중단하는 여행업체도 늘고 있다. AM투어는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전세기를 이용한 일본 시마네현 패키지 상품의 판매를 지난 13일부터 잠정 중단했다. 최근 좌석 점유율이 뚝 떨어져 수익성을 유지하기 힘들다는 판단 때문이다.

국내 최대 일본 여행 커뮤니티인 ‘네일동’(네이버 일본 여행 동호회)은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을 지지하기 위해 운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네일동 운영자는 “일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일본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의 마음이 이렇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국내 업체가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을 것을 염려한다. 여행업계 한 관계자는 “일본은 인기가 높은 여행지라 한일 무역 분쟁만 해결되면 수요가 자연스럽게 회복될 것으로 본다”면서도 “반일 감정이 워낙 거세 파급효과가 장기화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